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草書歌行
李白(太白)
按 陸羽撰懷素傳 云 懷素疎放하여 不拘細行하여 飮酒以養性하고 草書以暢志 酒酣興發이면 遇寺壁里墻 靡不書之하며 貧無紙일새 乃種芭蕉萬餘株하여 以供揮洒하니라
少年上人號하니
草書天下稱獨步
墨池飛出北溟魚

八月九月天氣凉하니
酒徒詞客滿高堂이라
牋麻素絹排數廂하니
石硯墨色光이라
吾師醉後倚繩床하여
須臾掃盡數千張이라
飄風驟雨驚颯颯이요
落花飛雪何茫茫
起來向壁不停手하니
一行數字大如斗
恍恍如聞神鬼驚이요
時時只見蛟龍走
左盤右蹙如飛電하니
狀同楚漢相攻戰이라
湖南七郡凡幾家
家家屛障書題徧이라

古來幾許浪得名
老死不足數하니
我師此義不師古
古來萬事貴天生이니
草書歌를 읊은 노래
이백(태백)
살펴보건대 陸羽가 찬한《懷素傳》에 “회소는 소탈하고 방탕하여 자잘한 행실에 구애받지 않았다. 술을 마셔 성품을 기르고 草書로 뜻을 펼쳤다. 술이 거나하여 흥이 나면 사찰의 벽과 마을의 담장에 닥치는 대로 모두 글씨를 썼으며 가난하여 종이가 없으므로 마침내 파초 만여 주를 심어서 붓을 휘갈기는데 제공하였다.” 하였다.
少年 上人은 호를 懷素라 하는데
草書가 천하에 독보라고 칭해지네.
먹물 못에서는 北溟의 물고기 날아 나오고
필봉은 中山의 토끼 다 잡아 없앴다오.
팔월과 구월에 天氣 서늘하니
술꾼과 詩客들 高堂에 가득하네.
삼베 종이와 흰 비단 여러 방에 늘어놓으니
宣州의 벼루돌에는 묵빛 빛난다오.
우리 스님 취한 뒤에 胡床에 기대어
삽시간에 수천 장 휩쓸어버리누나.
회오리 바람과 소낙비처럼 휙휙하는 소리에 놀라고
지는 꽃 나는 눈과 같으니 어이 그리 아득한가.
일어나 벽을 향해 손 멈추지 않고 써내리니
한 줄에 너댓 字 크기 말 만하네.
정신이 아득하여 鬼神의 놀라는 소리 듣는 듯하고
때때로 다만 蛟龍이 달리는 것만 보는 듯하다오.
왼쪽은 서리고 오른쪽은 끌어당겨 나는 번개 같으니
모양이 흡사 楚漢이 서로 공격하고 싸우는 듯하누나.
湖南의 일곱 郡 모두 몇 가호나 되는가
집집마다 屛風과 障子에 글 쓴 것 두루미쳤네.
王逸少와 張伯英은
예로부터 얼마나 헛되이 명성 얻었던가.
張顚은 늙어 죽어 굳이 꼽을 것 없으니
우리 스님의 이 筆法 옛것을 본받은 것 아니라오.
예로부터 萬事는 天然 귀하게 여기니
하필 公孫大娘의 渾脫舞 배울 것 있겠는가.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8권에 실려 있는 바, 懷素에게 준 것으로, 회소에 대해서는《國史補》에 “長沙의 僧 회소는 초서를 잘하여 스스로 草聖三昧를 터득했다고 여겼다. 다 쓰고 버린 붓이 쌓이자 산 아래에 묻고 筆塚이라 했다.” 하였고,《宣和書譜》에는 “釋 회소의 字는 藏眞이며 俗姓은 錢으로 長沙 사람이다. 京兆로 옮겨와 玄奘三藏의 門人이 되었다. 처음에는 律法에 힘썼고 晩年에는 翰墨에 정진하여 다 쓰고 버린 붓이 무덤을 이루었다. 어느 날 저녁 여름 구름이 바람을 따르는 것을 보고 문득 筆意를 깨달아 草書三昧를 얻었다고 여겼다. 당시의 名流인 李白ㆍ戴叔倫ㆍ竇衆ㆍ錢起 등이 모두 시를 지어 찬미하였는데, 그의 필체를 형용하여 ‘驚蛇走虺’ ‘驟雨狂風’과 같다.”고 하였다. 회소는 筆札의 妙로써 張旭과 나란히 一世에 이름을 떨친 名人이다.
그런데 이 시의 작자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蘇東坡는 이 시를 평하여 “〈초서가〉는 결코 이백이 지은 것이 아니다. 唐末 五代의 禪月을 모방하였으나 그에 미치지 못한다.”고 하였는 바, 禪月은 僧 貫休의 法號이다. 蕭士贇도 “초서가는 先儒 이백의 작품이 아니다.” 하였고, 王琦는 “일개 연소한 上人을 위하여 王羲之와 張旭을 貶下함으로써 그를 推獎하였으니 毁譽의 실제를 크게 잃었다. 張旭은 이백이 이미 酒中八仙으로 함께 노닐었고 또 시를 지어 ‘胸藏風雲世莫知’라고 칭찬한 바 있는데, 이 시에서 갑자기 ‘老死不足數’라고 폄하하였으니, 이백이 결코 무분별하게 이처럼 말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므로 僞作임이 틀림없다.” 하였다.
徐居正〈1420(세종 2)-1488(성종 19)〉의《四佳集》52권 金子固에게 준〈草書行〉에 “굳이 顚長史가 술에 취해 머리에 먹물을 적셔 미친 짓 하는 것 배울 필요 없고, 굳이 公孫大娘이 劍器로 혼탈무 추는 것 볼 필요 없네.[不必學顚長史濡頭醉狂突 不必見公孫娘技劍舞混脫]”라고 한 내용이 보인다. 전장사는 張芝를 가리킨 것으로 장사는 그의 관명이다.
이외에도 成俔〈1439(세종 21)-1504(연산군 10)〉의《虛白堂集》詩集 1권에〈草書歌〉가 보인다.
역주
역주1 懷素 : 唐나라 僧으로 草書를 잘 써서 스스로 草聖의 三昧境에 들었다고 하였다. 글씨 쓸 종이가 없어 芭蕉 1만여 주를 심어 놓고 그 잎에다 글씨를 썼다고 하며, 또 다 쓴 몽당붓을 산 아래에다 묻고 筆塚이라 이름하였다.
역주2 筆鋒殺盡中山兎 : 筆鋒은 붓끝, 또는 詩文이나 書畵 등에 표출되어 나온 氣勢를 이르며, 中山은 고대에 있었던 나라 이름으로 春秋時代 말기에 鮮虞人이 세웠다가 趙나라에게 멸망하였는데, 여기서는 이 나라가 있던 지금의 河北省 定縣과 唐縣 일대를 가리킨다. 여기에서 나는 토끼털은 길고 윤이 나 붓을 만들기에 적당하였는 바, 이 털로 맨 붓을 中山毫라 한다.
역주3 宣州 : 지금의 安徽省 宣城縣으로 예로부터 종이와 붓의 명산지로 유명하다.
역주4 王逸少張伯英 : 王逸少는 晉나라의 名筆家인 王羲之로 逸少는 그의 字이며, 張伯英은 後漢의 명필가인 張芝로 특히 草書를 잘 썼는 바, 伯英은 그의 字이다.
역주5 張顚 : 唐의 名筆家인 張旭으로 字는 伯高이다. 그는 술을 좋아하였는데 취하면 머리에 먹물을 적셔 글씨를 쓰는가 하면 울부짖으며 달리는 등 미친 짓을 하여 사람들이 張顚이라 불렀다.
역주6 何必要公孫大娘渾脫舞 : 公孫大娘은 唐나라 때 敎坊의 妓女로 劍舞를 잘 추었는데, 그가 渾脫舞를 출 때에 張旭이 그의 춤을 보고 草書의 妙를 터득했다고 한다. 杜詩의〈觀公孫大娘弟子舞劍器行〉序에 “옛날에 吳나라 사람 장욱이 초서 서첩에 뛰어났는데, 자주 鄴縣에서 공손대랑이 西河劍器로 춤추는 것을 보고는 이로부터 초서가 크게 진전되어 호탕하고 생기가 있게 되었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초서가행 546
동영상 재생
2 초서가행 623
동영상 재생
3 초서가행 276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