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蠶婦
無名氏
出城歸家라가 有感下淚하니 見不蠶者皆衣羅綺하여 不知養蠶之辛苦也
昨日到城郭하여
歸來淚滿巾이라
遍身綺羅者
不是養蠶人이라
누에 치는 부인
무명씨
城을 나와 집으로 돌아오다가 느낌이 있어 눈물을 흘리니, 누에치지 않는 자들은 모두 비단옷을 입어 누에치는 자들의 辛苦를 알지 못함을 나타낸 것이다.
어제 城 안에 갔다가
돌아올 적에 눈물이 수건에 가득하였네.
온 몸에 비단옷 두른 자는
누에치는 사람들 아니라오.
賞析
작자 미상의 시로 민간가요의 風格을 느끼게 한다. 온 몸에 비단을 두른 도회지 사람과 눈물로 수건이 온통 젖은 養蠶하는 아낙네를 대비시켰는데, 간결하면서도 평이한 구조 속에 양잠하는 아낙네의 辛苦가 진하게 배어 나온다.
李穡〈1328(충숙왕 15)-1396(태조 5)〉의 《牧隱槀》22권에도 蠶婦를 읊은 시가 보이므로 아래에 소개한다.
“성안의 누에치는 아낙네 많으니 뽕잎이 어찌 그리도 탐스러운가. 비록 뽕잎이 적다고 말하지만 누에가 굶주리는 것 보지 못하였네. 누에가 처음 나올 적에는 뽕잎이 충분하였는데 누에가 커짐에 뽕잎이 부족하네. 땀 흘리며 조석으로 분주하지만 자기 몸에 걸칠 옷 위함 아니라오.[城中蠶婦多 桑葉何其肥 雖云桑葉少 不見蠶苦饑 蠶生桑葉足 蠶大桑葉稀 流汗走朝夕 非緣身上衣]”
동영상 재생
1 잠부 15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