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三槐堂銘〉
蘇軾
天可必乎 賢者不必貴 仁者不必壽니라 天不可必乎 仁者必有後니라 二者 將安取衷哉 吾聞之하니 申包胥曰 人衆者 勝天이요 天定이면 亦能勝人이라하니 世之論天者皆不待其定而求之
以天爲茫茫하여 善者以怠하고 惡者以肆하니 盜跖之壽 孔顔之厄 此皆天之未定者也 松柏 生於山林하여 其始也 困於蓬蒿하고 厄於牛羊이라가 而其終也 貫四時 閱千歲而不改者 其天 定也 善惡之報 至於子孫이면 則其定也久矣 吾以所見所聞而考之컨대 其可必也審矣로다
國之將興 必有世德之臣 厚施而不食其報하나니 然後其子孫 能與守文太平之主 共天下之福하나니라 故兵部侍郞晉國王公 顯於漢周之餘하여 歷事太祖太宗하여 文武忠孝하니 天下望以爲相이로되 而公卒以直道 不容於時하니라 蓋嘗手植三槐於庭曰 吾子孫 必有爲三公者라하더니 已而 其子魏國文正公 相眞宗皇帝於景德祥符之間하여 朝廷淸明 天下無事之時 享其福祿榮名者 十有八年이라
今夫寓物於人하여 明日而取之라도 有得有否어늘 而晉公 修德於身하여 責報於天하여 取必於數十年之後호되 如持左契하여 交手相付하니 吾以是 知天之果可必也로라
吾不及見魏公이요 而見其子懿敏公하니 以直諫으로 事仁宗皇帝하여 出入侍從將帥三十餘年이로되 位不滿其德하니 天將復興王氏也歟 何其子孫之多賢也 世有以晉公으로 比李棲筠者하니 其雄才直氣 眞不相上下 而棲筠之子吉甫 其孫德裕 功名富貴 略與王氏等이나 而忠信仁厚 不及魏公父子하니 由此觀之컨대 王氏之福 蓋未艾也로다 懿敏公之子鞏 與吾遊하니 好德而文하여 以世其家일새 吾是以錄之 하노라 銘曰
嗚呼休哉 魏公之業 與槐俱萌이로다 封植之功 必世乃成이라 旣相眞宗하니 四方砥平이요 歸視其家하니 槐陰滿庭이로다 吾儕小人이라 朝不謀夕하여 相時射利하니 皇恤厥德이리오 庶幾僥倖하여 不種而穫이라 不有君子 其何能國이리오 王城之東 晉公所廬 鬱鬱三槐 惟德之符로다 嗚呼休哉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