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齪齪
韓愈
譏一時在朝之士 皆局促齪齪之徒 但以飢寒爲憂하여 曾不知報國憂時爲何事
齪齪當世士
所憂在飢寒이라
但見賤者悲
不聞貴者歎이라
大賢事業異하여
遠抱非俗觀이라
報國心皎潔이요
念時涕汍瀾이라
妖姬在左右하여
柔指發哀彈이라
酒肴雖日陳이나
感激寧爲歡
秋陰欺白日하니
泥潦不少乾이라
河堤決東郡하니
老弱隨驚湍이라注+秋陰欺白日……老弱隨驚湍 : 淫雨河決 皆陰盛之象이라 陰盛則陽衰 亦陽明之賢擯棄在外也
天意固有屬이나
誰能詰其端
願辱太守薦하여
得充諫諍官이라
排雲叫閶闔하고
披腹呈이라
致君豈無術
自進誠獨難이라
악착스러움
한유
한때 조정에 있는 선비들이 모두 局量이 좁고 악착한 무리들이므로 다만 飢寒을 걱정하여 일찍이 나라에 보답하고 세상을 걱정하는 것이 어떠한 일인지 알지 못함을 비판한 것이다.
악착스러운 當世의 선비들
걱정하는 바 굶주림과 추위에 있다오.
다만 천한 자의 슬픔만 보고
귀한 자의 탄식 소리 듣지 못하네.
大賢의 事業 이와 달라
원대한 포부 세속의 소견이 아니라오.
나라에 보답하려는 마음 밝고 깨끗하며
세상을 염려하여 눈물 줄줄 흘리네.
아름다운 여자들 좌우에 있으면서
부드러운 손가락으로 슬픈 곡조 타네.
술과 안주 비록 날마다 늘어놓으나
세상 걱정에 어찌 즐길 수 있겠는가.
가을 구름 太陽을 가리니
진흙과 장마물 조금도 마르지 않네.
黃河의 둑 동쪽 고을에서 터지니
노약자들 놀란 여울 물에 휩쓸렸네.注+장마비가 내리고 黃河의 둑이 터지는 것은 모두 陰이 성한 象이다. 陰이 성하면 陽이 쇠하니, 또한 陽明한 賢者가 버림을 받아 밖에 있는 것이다.
하늘의 뜻은 진실로 이유 있으나
누가 그 단서 묻겠는가.
원컨대 太守의 천거 받아
諫諍하는 관원에 충원되었으면.
구름 헤치고 하늘 문 앞에서 소리치며
뱃속 열어 琅玕 같은 계책 바치고 싶어라.
훌륭한 군주 만드는데 어찌 방법 없겠는가
스스로 나아가기 진실로 어려울 뿐이라오.
賞析
이 시는 貞元 15년(799)에 지어진 것으로《韓昌黎集》2권에 실려 있는 바, 시의 첫 두 글자를 따서 제목으로 삼은 것이다. 年譜에 의하면 한유가 貞元 15년 2월 徐州에 도착하니, 張建封이 그를 符離에 살게 하였다. 가을이 되어 장차 떠나려 하자, 장건봉이 上奏하여 節度推官에 임명되었다. 符離는 서주 封城郡에 속하는데, 시에 ‘願辱太守薦’이라 하였으니, 태수는 곧 徐州刺史이다. 이 당시는 장건봉이 아직 上奏하기 전이므로 태수의 천거를 바랐던 것으로 보인다. ‘大賢事業異’로부터 ‘感激寧爲歡’까지의 여덟 구는 태수를 찬미한 내용으로, 이 시는 본래 천거를 받아 임용되고자 하여 지은 것이지만 자신의 가련함을 애걸하지 않고 時俗이 잘못됨은 자신과 같은 인물을 등용하지 않아서라고 주장하여 시종 당당함을 잃지 않고 있다.
역주
역주1 琅玕 : 아름다운 옥으로 자신의 뛰어난 經綸이나 의견을 가리킨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착착 680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