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田家
柳宗元(子厚)
籬落隔煙火하니
農談四隣夕이라
庭際秋蛩鳴하고
이라
蠶絲盡輸稅하니
機杼空倚壁이라
里胥夜經過하니
鷄黍事筵席이라
各言官長峻하여
文字多督責이라
東鄕後租期하여
車轂陷泥澤이라
公門少推恕하여
鞭扑恣狼藉
努力愼經營하라
肌膚眞可惜이라
하니
惟恐踵前跡이라
농가
유종원(자후)
울타리 너머에 연기와 불빛 비추니
농사 이야기에 사방이웃 저녁에 모였네.
뜰가에는 가을 풀벌레 울어대고
성긴 삼대는 쓸쓸하게 보이누나.
누에실을 모두 세금으로 바치니
베틀과 북 부질없이 벽에 기대 놓았네.
마을의 아전 밤에도 돌아다니니
닭 잡고 기장밥 지어 술자리 마련하네.
각기 말하기를 官長이 준엄하여
文字에 督責함이 많다 하네.
동쪽 고을에서는 納稅 期日 놓쳐
수레바퀴가 진흙 늪에 빠진 듯 進退兩難이라오.
관청에는 백성들의 마음 미루어 헤아림이 적어
채찍과 회초리 멋대로 낭자하게 때린다네.
노력하여 부디 租稅를 마련하라
살갗은 정말로 아까운 것이라네.
새 사또 맞이함이 이 해에 있으니
행여 옛사또의 자취 따를까 두렵다네.
賞析
이 시는《柳河東集》43권에 실린〈田家〉시 3수 중 제2수로, 제3수는 본서 2권 끝에 실려 있다. 中唐 이후 苛斂誅求에 시달리는 농가의 실정을 풍자한 내용이다.
역주
역주1 疎麻方寂歷 : 寂歷은 적막하고 스산한 모습으로,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寂歷은 寂寞과 다르니, 이는 고요하여 성긴 그림자가 드리워진 모양이 있는 것이다. 東坡의 詩에 〈寂歷疎松欹晩照〉 라고 보인다.” 하였고, 金隆의 《勿巖集》에도 “寂歷은 寂寞과 다르니, 이는 고요하여 성긴 그림자가 드리워진 모양이다.” 하였다.
역주2 迎新在此歲 : 原註에 ‘迎新割稻之時’라 하여 새로 벼를 수확하는 계절로 해석하였으나 옳지 못하다고 판단되어 수록하지 않았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