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上林秀州書〉
陳師道
宗周之制 士見于大夫卿公 介以厚其別하며 詞以正其名하며 贄以效其情하며 儀以致其敬하여 四者備矣라야 謂之禮成이라 士之相見 如女之從人하여 有願見之心이나 而無自行之義하여 必有紹介爲之前焉하니 所以別嫌而愼微也 曰介以厚其別이라 名以擧事하고 詞以道名하나니 名者 先王所以定民分也 名正則詞不悖하고 分定則民不犯이라 曰詞以正其名이라
言不足以盡意 名不可以過情일새 又爲之贄하여 以成其終이라 授受焉 介以通名하고 擯以將命하니 勤亦至矣로되 然因人而後達也 禮莫重於自盡이라 祭主於盥하고 婚主於迎하고 賓主於贄 故曰 贄以效其情이라
誠發于心而諭于身하고 達于容色이라 又有儀焉하니 詞以三請하고 贄以三獻하며 三揖而升하고 三拜而出이니 禮繁則泰 簡則野 三者 禮之中也 曰儀以致其敬이라 是以 貴不陵賤하고 下不援上하여 謹其分守하고 順于時命하여 志不屈而身不辱하여 以成其善하나니 當是之世하여 豈特士之自賢이리오 蓋亦有禮爲之節也일새
夫周之制禮 其所爲防 至矣로되 及其晩世 禮存而俗變하여 猶自市而失身이어든 況於禮之亡乎 自周之禮亡으로 士知免者寡矣 世無君子明禮以正之하여 旣相循以爲常하고 而史官 又載其事 其弊習而不自知也하나니라
師道 鄙人也이나 有聞於南豊先生하니 不敢不勉也로라 先生 謂師道曰 子見林秀州乎 曰未也이다 先生曰 行矣어다하시니 師道承命以來하여 謹因先生而請焉하노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