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明妃曲
歐陽修(永叔)
漢宮有佳人이나
天子初未識이라
一朝隨漢使하여
遠嫁單于國이라
絶色天下無하니
一失難再得이라
雖能殺畵工이나
於事竟何益
耳目所及尙如此하니
萬里安能制夷狄
漢計誠已拙이요
女色難自誇라여
明妃去時淚
洒向枝上花
狂風日暮起하니
飄泊落誰家
紅顔勝人多薄命하니
莫怨春風當自嗟하라
명비곡
구양수(영숙)
漢나라 궁중에 미인 있었으나
天子가 처음에는 알지 못하였네.
하루 아침에 漢나라 사신 따라
멀리 單于國에 시집갔다오.
絶色이 천하에 없으니
한 번 잃으면 다시 얻기 어려워라.
비록 畵工 죽였으나
일에 마침내 무슨 도움되겠는가.
耳目이 미치는 곳도 이와 같으니
만리 먼 오랑캐 어찌 제압하겠는가
漢나라 계책 진실로 졸렬하였고
색은 스스로 과시하기 어려워라.
明妃 떠날 때 눈물을
가지 위의 꽃 향해 뿌렸다오.
사나운 바람 해 저물 때 일어나니
飄泊하여 뉘 집에 떨어질까.
紅顔이 남보다 뛰어난 자 薄命한 이 많으니
봄바람 원망하지 말고 마땅히 자신의 운명 슬퍼하라.
賞析
이 시는 歐陽修가 王安石의〈明妃曲〉에 화답한 것으로《歐陽文忠公集》8권에 실려 있다. 왕안석의〈명비곡〉이 王昭君 한 개인의 슬픔을 읊은 것임에 비해 이 시는 ‘漢計誠已拙’이라 하여 漢나라 왕조의 정치적인 실책을 비판하고 있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