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歸田園居
陶潛
少無適俗韻하니
性本愛丘山이라
誤落塵網中하여
一去三十年이라
羈鳥戀舊林이요
池魚思故淵이라
開荒南野際하고
守拙歸園田이라

草屋八九間이라
楡柳廕後簷이요
桃李羅堂前이라
曖曖遠人村이요
依依墟里煙이라
狗吠深巷中하고
鷄鳴桑樹顚이라
戶庭無塵雜이요
虛室有餘閑이라
久在樊籠裏라가
復得反自然이라
田園에 돌아와 살며
도잠
젊어서부터 세속의 운치에 맞지 않으니
天性 본래 山林을 좋아하였네.
잘못 塵世의 그물 속에 떨어져
한 번 떠남에 삼십 년 지났다오.
새장 속의 새 옛 숲을 그리워하고
연못의 물고기 옛 못을 생각하네.
남쪽 들가에 황폐한 밭 일구고
古拙함 지키며 田園으로 돌아왔노라.
네모난 집터는 십여 묘쯤 되고
초가집은 팔구 간이라오.
느릅나무와 버드나무 뒷처마 가리우고
복숭아나무와 오얏나무 집앞에 늘어서 있네.
어슴푸레 먼 마을의 人家 보이고
아련히 마을에서는 연기 피어오르네.
개는 깊은 골목 가운데에서 짖고
닭은 뽕나무 꼭대기에서 우누나.
문과 뜰에는 塵世의 雜客 없고
빈 방에는 남은 한가로움 있다오.
오랫동안 새장 속에 있다가
다시 自然으로 돌아왔노라.
賞析
이 시는 《陶靖節集》2권에 실려 있는 〈歸園田居〉시 6수중 제1수로 관직을 사양하고 전원으로 돌아간 즐거운 심정과 전원 생활의 정취를 표현하였다. 도연명의 田園詩를 대표하는 작품이라 할 수 있으며, 본서 1권과 2권에 제2수, 제3수, 제6수가 함께 실려있다.
역주
역주1 方宅十餘畝 : 李德弘의 《艮齋集》續集 4권에 “方은 方百里의 方과 같으니, 집 주위를 빙둘러 가로와 세로가 10여 畝임을 말한 것이다.” 하였고, 金隆의 《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