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徐卿二子歌
杜甫
君不見徐卿二子生絶奇하니

하니
幷是天上麒麟兒
大兒九齡色淸澈하니
秋水爲神玉爲骨이라
小兒五歲氣하니
滿堂賓客皆回頭
吾知徐公百不憂하니
積善袞袞生公侯
丈夫生兒有如此二雛者
名位豈肯卑微休
徐卿의 두 아들을 읊은 노래
두보
그대는 보지 못하였는가 徐卿의 두 아들 뛰어나니
길몽에 감응되어 연이어 태어났네.
꿈속에 孔子와 釋氏 아이를 친히 안아 건네주니
모두 天上의 麒麟兒라오.
큰 아이는 아홉 살에 얼굴빛 깨끗하니
가을의 맑은 물 정신이 되고 옥이 뼈가 되었다오.
작은 아이는 다섯 살에 기운이 소를 잡아먹을 만하니
당에 가득한 손님들 모두 머리 돌려 감탄하네.
내 徐公은 모든 일에 걱정 없음 아노니
善을 쌓아 연달아 公侯 될 인물 낳았다오.
大丈夫가 아들 낳되 이 두 아이와 같다면
명성과 지위 어찌 낮고 미천함에 그치겠는가.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10권에 실려 있는데, 서경의 두 아들의 자질이 준수함을 찬미한 내용이다.
역주
역주1 感應吉夢相追隨 : 追隨는 서로 따라 다니는 것으로,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두 아들이 서로 이어서 태어났으므로 追隨라고 말한 것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2 孔子釋氏親抱送 : 釋氏는 부처로 곧 부처님이 점지하였음을 말한 것이다. 李德弘은 “徐卿의 두 아들이 태어나면서부터 남다른 자질이 있는 것이 마치 옛 聖神이 안아서 건네준 것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그러나 釋氏를 공자와 並稱하였으니, 杜子美는 또한 석씨를 聖賢이라고 잘못 여김을 면치 못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3 食牛 : 虎豹의 새끼는 털에 무늬가 생기기도 전에 소를 잡아먹을 기개가 있다고 한다.《尸子 卷下》
동영상 재생
1 서경이자가 65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