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古詩
無名氏
行行重行行하니
與君生別離
相去萬餘里하여
各在天一涯
道路阻且長하니
會面安可期
胡馬依北風이요
越鳥巢南枝
相去日已遠하니
衣帶日已緩이라
浮雲蔽白日하니
遊子不復返이라
思君令人老하니
歲月忽已晩이라
棄捐勿復道하고
努力加餐飯하라
고시
무명씨
가고 가고 또 가고 가니
그대와 생이별 하였네.
서로 만여 리나 떨어져 있어
각기 天涯 한 쪽에 있다오.
道路가 막히고 또 아득히 머니
對面함 어찌 기약할 수 있겠는가.
북쪽 오랑캐에서 온 말 北風에 의지하고
남쪽 越나라에서 온 새 남쪽 가지에 둥지 튼다오.
서로 떨어져 있는 날 이미 오래니
몸 야위어 옷과 허리띠 날로 헐렁해지네.
뜬구름이 밝은 해 가리우니
떠돌아다니는 나그네 다시 돌아오지 못하누나.
임 그리워하여 사람 늙게 하니
세월은 어느덧 저물어가네.
버림받음 다시 말하지 말고
부디 힘써 음식 많이 드시구려.
賞析
《文選》29권에 실려 있는〈古詩十九首〉중 첫째 수이다. 작자에 대해서는 자세하지 않고 대략 東漢 말년에 지어진 것으로 추측한다. 이 시는 충신이 아첨하는 사람에게 讒訴를 받아 쫓겨난 감회를 읊은 것이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