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將進酒
李賀(長吉)
琉璃鍾琥珀濃하니
小槽酒滴眞珠紅이라
玉脂泣하고
羅幃綉幕圍香風이라
擊鼉鼓하니
皓齒歌細腰舞
況是靑春日將暮하니
桃花亂落如紅雨
勸君終日酩酊醉하라
酒不到劉伶墳上土니라注+酒不到劉伶墳上土 : 劉伶 字伯倫이니 好飮酒하여 每出 携鍤自隨하고 語人曰 遇醉死어든 輒卽埋我라하니라
술을 올리려 하다
이하(장길)
유리 술잔에 琥珀 빛깔 술이 짙으니
작은 술통에는 술방울이 眞珠처럼 붉구나.
용 삶고 봉황 구워 옥 같은 기름 흐르고
비단 휘장과 수놓은 장막에는 향기로운 바람 에워쌌네.
龍笛 불고 악어가죽 북 치니
하얀 이의 美人 노래하고 가는 허리의 美女 춤 춘다오.
더구나 화창한 봄에 해가 장차 저물려 하니
봉숭아꽃 어지러이 떨어져 붉은 비 같구나.
그대에게 권하노니 종일토록 실컷 취하라
술은 劉伶의 무덤 위 흙에는 이르지 않나니.注+劉伶은 자가 伯倫이니, 술 마시기를 좋아하여 나갈 때마다 삽을 메고 자신을 따르게 하고는 사람들에게 말하기를 “술에 취하여 죽거든 곧 그 자리에 나를 묻으라.” 하였다.
賞析
이 시는《昌谷集》4권에 실려 있는 바, 시의 내용이 李白의〈將進酒〉와 거의 흡사하다. 섬세한 예술적 기교로써 시인의 인생에 대한 깊고 절실한 체험을 표현해 내었다.
역주
역주1 烹龍炮鳳 : 용을 삶고 봉황을 구운 것으로, 진귀한 안주나 호사스런 음식을 비유한다.
역주2 龍笛 : 용의 소리를 내는 피리이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