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離別
陸龜蒙(魯望)
丈夫非無淚
不灑離別間이라
仗劍對樽酒하니
恥爲游子顔이라
一螫手
壯士疾解腕이라注+ 蝮蛇一螫手 壯士疾解腕 : 人遇毒蛇之螫(석) 能忍痛割去螫處 則不害於身이라 ○ 剛毅決裂之性 如毒蛇傷手하면 急須斷其手腕하니 恐毒入其身也
所思在功名하니
離別何足歎
이별
육귀몽(노망)
大丈夫가 눈물이 없는 것 아니지만
이별할 때에는 흘리지 않는다오.
長劍 짚고 술잔 대하니
나그네의 슬픈 얼굴 지음 부끄럽네.
毒蛇가 한 번 손 물면
壯士는 빨리 팔뚝 잘라내는 법.注+사람이 독사에게 물렸을 때에 아픔을 참고 물린 곳을 도려내면 몸에 해롭지 않은 것이다.
○ 강하고 굳세고 결단하는 성품이 독사가 손을 물면 급히 팔뚝을 절단하는 것과 같으니, 독이 몸에 퍼질까 두려워해서이다.

생각이 功名에 있으니
이별을 어찌 한탄할까.
賞析
이 시는 《唐文粹》15권과 《事文類聚》別集 25권에 실려 있다. 이별에 임해 슬퍼하여 눈물을 흘리는 것이 人之常情이지만, 丈夫라면 그 뜻을 高明한 데에 두어 소소한 이별 앞에서는 의기가 꿋꿋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역주
역주1 蝮蛇 : 《博物志》에 “복사는 가을에 독이 한창 오른다. 초목을 물어 독기를 뿜으면 초목이 바로 죽는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이별 181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