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醉後答丁十八以詩譏予搥碎黃鶴樓
李白
太白詩 我且爲君搥碎黃鶴樓하리니 君亦爲吾倒却鸚鵡洲라하니라
하니
黃鶴仙人無所依
黃鶴上天訴上帝하니
却放黃鶴江南歸
神明太守再雕飾하여
新圖粉壁還芳菲
一州笑我爲狂客하니
少年往往來相譏
誰家子
云是遼東注+遼東丁令威 : 續搜神記 遼東城門 有華表柱하니 白鶴集其上하여 言詩云 有鳥有鳥丁令威 去家千歲今來歸 城郭如故人民非 何不學仙冢纍纍오하니라
作詩掉我驚逸興하니
白雲遶筆窓前飛
하여
與君爛熳尋春輝
취한 뒤에 丁十八이 시를 지어 내가 황학루를 때려부수겠다고 한 것을 기롱한데 답하다
이백
李太白의 詩에 “내 우선 그대를 위하여 황학루를 때려 부술 것이니, 그대 또한 나를 위하여 鸚鵡洲를 뒤집어 엎으라.” 하였다.
높은 黃鶴樓 이미 때려부쉈으니
黃鶴 탄 神仙 의지할 곳 없어졌네.
황학이 하늘에 올라가 上帝에게 하소연하니
황학 풀어놓아 江南으로 돌아갔네.
神明한 太守 황학루 다시 단장하고 꾸며
새로 분 바른 벽에 그리니 아름다움 되돌아왔네.
온 고을 사람들 나 비웃으며 狂客이라 하니
소년들 이따금 찾아와 서로 비난하네.
君平의 주렴 아래에 뉘집 아들인가
바로 遼東의 丁令威注+《續搜神記》에 “遼東 성문에 華表柱가 있는데 백학이 그 위에 앉아서 詩를 말하기를 ‘새여! 새여! 정령위여! 집을 떠난 지 천 년 만에 이제 비로소 돌아왔네. 성곽은 예전과 다름없는데 사람들은 옛사람이 아니니, 어찌하여 신선술을 배우지 아니하여 무덤이 총총히 있는가.’라 했다.” 하였다.라 말하네.
詩 지어 나를 흔들어 뛰어난 흥취 놀라게 하니
白雲이 붓 감돌며 창문 앞에 날리네.
내일 아침 술이 다 깨기 기다려
그대와 난만히 봄빛 찾으리라.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19권에 실려 있는 바, ‘十八’은 형제간의 항렬로 丁氏 가문의 형제 중에 열여덟 번째인 사람을 가리킨 것이나 이름은 전하지 않는다. 이백이 夜郞으로 유배가던 중 放還의 명을 받고 돌아올 때 江夏에서 南陵縣令 韋冰을 만나 지은〈江夏贈韋南陵冰〉시에 ‘내 우선 그대를 위하여 황학루를 때려 부술 것이니 그대 또한 나를 위하여 앵무주를 뒤집어 엎으라. 적벽에서 자웅을 겨루던 일 꿈결같으니 우선 가무하며 이별의 근심을 풀어보세나.[我且爲君搥碎黃鶴樓 君亦爲吾倒却鸚鵡洲 赤壁爭雄如夢裏 且須歌舞寬離憂]’ 라는 구가 있었다. 丁十八이 시를 지어 이백이 狂縱에 가까움을 기롱하자, 이백이 다시 이 시를 지어 답한 것으로 그의 曠達한 기상을 볼 수 있다.
李承召〈1422(세종 4)-1484(성종 15)〉의《三灘集》9권에 〈黃鶴樓〉라는 제목의 시가 있는데 다음과 같다.
“仙人이 학 타고 하늘로 날아 올라가니 황학이라 이름한 누각 이로부터 세상에 전해졌네. 일찍이 이태백이 황학루 때려부쉈다 하니 어찌하면 우뚝한 모습 다시 볼 수 있을까.[仙人乘鶴飛上天 黃鶴名樓自此傳 曾聞太白已搥碎 那得崢嶸入眼前]”
역주
역주1 黃鶴高樓已搥碎 : 李白이 韋南陵에게 준 시에 ‘내 우선 그대를 위해 황학루를 때려 부수겠네.[我且爲君搥碎黃鶴樓]’ 라고 보이는 바, 이는 농담으로 한 말인 듯하다.
역주2 君平簾下 : 君平은 漢나라 때 卜術家인 嚴遵의 자이다. 그는 四川 成都에서 점을 쳐 주고 살았는데, 百錢을 벌면 가게문을 닫고 발을 내린 다음 사람들에게 《老子》를 가르쳤다 하는 바, 簾下는 道家의 신선술을 배운 사람을 가리킨다.
역주3 丁令威 :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黃鶴樓는 본래 仙家의 일에 속하는데 十八의 姓이 마침 丁이므로 丁令威를 취하여 비유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4 待取明朝酒醒罷 : 金隆의《勿巖集》4권에 “待取는 待得(기다림)과 같고 醒罷는 醒了(술이 깸)와 같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취후답정십팔이시기… 65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