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杜甫
國初已來畵鞍馬
神妙獨數江都王이라注+江都王 : 名畵記 江都王緖 霍王元軌之子
將軍得名三十載
人間又見眞이라
先帝하니
龍池十日飛霹靂이라
內府殷紅馬腦盤
婕妤傳詔才人索이라
盤賜將軍拜舞歸하니
輕紈細綺相追飛
貴戚權門得筆跡하니
始覺屛障生光輝
昔日太宗拳毛騧注+昔日太宗拳毛騧 : 太宗所乘 名拳毛騧 乃平劉黑時所乘이라
近時郭家師子花注+近時郭家師子花 : 郭子儀收復京師한대 代宗 以花虯賜之하니 名師子驄이라
今之新圖有二馬하니
復令識者久歎嗟
此皆騎戰一敵萬이니
縞素漠漠開風沙
其餘七匹亦殊絶하니
逈若寒空動煙雪이라
霜蹄蹴踏長楸間하니
馬官厮養森成列이라
可憐九馬爭神駿하니
顧視淸高氣深穩이라
借問苦心愛者誰
이라
憶昔巡幸新豐宮할새
翠華拂天來向東이라
騰驤磊落三萬匹
皆與此圖筋骨同이라注+騰驤磊落三萬匹 皆與此圖筋骨同 : 明皇 幸驪山할새 王毛仲 以廐馬數萬從하고 每色作一隊하여 相間若錦綉하니라
으로
無復射蛟江水中이라注+無復射蛟江水中 : 元封五年 漢武帝自潯陽浮江하여 親射蛟江中하여 獲之하니라
君不見前松柏裏
去盡鳥呼風이라
錄事인 韋諷의 집에서 曹將軍이 그린 말 그림을 구경한 引
두보
國初 이래로 안장 얹은 말 그린 것
신묘함에 있어 유독 江都王注+《名畵記》에 “강도왕 緖는 곽왕 元軌의 아들이다.” 하였다. 꼽았네.
장군이 명성 얻은 지 삼십 년에
人間에 또다시 참으로 乘黃 보게 되었네.
일찍이 先帝가 타던 照夜白 그리니
용못에서는 열흘 동안 霹靂 날았다오.
內府에 있는 검붉은 馬腦 쟁반
첩여에게 명하여 才人에게 찾아오게 하였네.
쟁반을 장군에게 하사하자 절하여 받고 춤추고 돌아가니
가벼운 깁과 고은 비단 서로 따라 날아갔네.
貴戚의 권문세가들 그의 筆跡 얻으니
비로소 屛風과 障子에 빛남 깨달았다오.
옛날 太宗이 타던 拳毛騧와注+太宗이 타던 말의 이름이 권모왜이니, 바로 劉黑(門*違:위)을 평정할 때에 타던 것이다.
근래 郭子儀 집안에 師子花 있었는데注+郭子儀가 경사를 수복하자, 代宗이 화규마를 하사하니 이름을 師子驄이라 하였다.
지금의 새 그림에 이들 두 말 있으니
다시 識者들 오랫동안 감탄하게 하였네.
이 말 모두 騎兵戰에 一騎가 萬騎 대적할 수 있었으니
흰 비단에 막막히 바람과 모래 날리는 듯하여라.
그 나머지 일곱 필도 매우 뛰어나니
멀리 차가운 공중에 연기와 눈 움직이는 듯하네.
서리처럼 하얀 발굽 큰 추자나무 사이 달려가니
관리하는 관원과 말 먹이꾼 삼삼히 열을 이루었네.
사랑스러운 아홉 말 神俊함 다투니
돌아보는 눈길 淸高하며 기상이 침착하고 평온하였네.
한번 묻노니 고심하여 이것을 사랑한 자 누구인가
뒤에는 韋諷 전에는 支遁이 있었다오.
저 옛날 巡幸하여 新豊宮에 행차할 적에
비취 깃발 하늘에 펄럭이며 동쪽 향해 왔었네.
그때 뛰어오르며 우뚝히 솟았던 삼만 필
모두 이 그림에 있는 말과 筋骨이 같다오.注+明皇이 驪山에 행차할 적에 王毛仲은 황실의 마굿간에 있는 말 수만 필을 따르게 하고 색깔마다 一隊를 만들어서 서로 끼워넣어 비단 무늬같게 하였다.
보물 바쳐 河宗 뵈온 뒤로부터
다시는 강물 속에서 蛟龍 쏘아 잡은 일 없었네.注+元封 5년(B.C. 106)에 漢 武帝가 심양에서 배를 타고 친히 강 가운데에서 교룡을 쏘아 잡았다.
그대는 보지 못했는가 金粟堆 앞의 소나무와 잣나무에
龍媒는 다 가버리고 새들만 바람에 울부짖는 것을.
賞析
《杜少陵集》13권에 실려 있는 바, 廣德 2년(764) 杜甫가 成都에서 지은 것으로 제목 밑의 주에 “韋諷은 집이 成都에 있었고 당시 閬州錄事였다.” 하였다. 이 시는 曹霸가 그린 九馬圖를 보고 읊은 것으로, 우선 조패의 화가로서의 훌륭한 자질을 찬미하고, 그 다음으로 구마도에 그려진 준마의 웅장한 자태를 묘사하였으며, 끝으로 말의 성쇠를 통해 국가의 성쇠를 생각하고 感慨한 것이다.
역주
역주1 韋諷錄事宅觀曹將軍 : 曹將軍은 앞의〈丹靑引〉에 나왔던 曹覇로,《明皇雜錄》에 “陳義ㆍ馮紹正ㆍ曹覇ㆍ鄭虔 등은 모두 회화를 잘하여 당시에 神妙하다 일컬어졌다.” 하였다.
역주2 乘黃 : 전설에 나오는 神馬의 이름으로 俊傑에 비유한 것이다.
역주3 : 막
역주4 照夜白 : 西域에서 나는 駿馬의 이름으로 털빛이 눈처럼 희고 키가 크다.
역주5 後有韋諷前支遁 : 韋諷은 成都에 살며 당시 閬州錄事였다. 支遁은 晉나라의 僧으로 字는 道林이고 河南 林慮사람인데, 항상 말 몇 필을 기르자 어떤 사람이 “道人이 말을 기르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 하니, 그는 “나는 그 神駿함을 중히 여겨서이다.”라고 하였다.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지둔은 晉나라의 神僧으로 謝安 등과 교유하였다.” 하였다.
역주6 自從獻寶朝河宗 : 河宗은 黃河의 水神인 河伯을 이른다. 《穆天子傳》에 “天子가 西征할 때 燕然山에서 河宗이 天子를 맞이하자 天子가 璧을 주었다.”라고 하였다. 여기서는 玄宗이 西蜀으로 行幸한 것을 穆天子의 西征과 漢 武帝의 巡幸에 비유한 것이다.
역주7 金粟堆 : 唐 玄宗의 陵이 있는 곳으로 陝西 蒲城 동북쪽 金粟山에 있다.
역주8 龍媒 : 일명 天馬로 駿馬를 이른다.
동영상 재생
1 위풍록사택관조장군… 600
동영상 재생
2 위풍록사택관조장군… 583
동영상 재생
3 위풍록사택관조장군… 442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