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思亭記〉
陳師道
故徐富家러니 至甄君하여 始以明經敎授하여 鄕稱善人而家益貧하여 更數十歲토록 不克葬이라가 乞貸邑里하여 葬其父母兄弟凡幾喪하니 邑人憐之하여 多助之者 旣葬 益樹以木하고 作室其旁而問名於余어늘 余以謂目之所視而思從之하나니 視干戈則思鬪하며 視刀鋸則思懼하며 視廟社則思敬하며 視第家則思安하나니 夫人 存好惡喜懼之心이면 物至而思 固其理也 今夫升高而望松梓하고 下丘壟而行墟墓之間하여 荊棘 莽然하고 狐兎之迹 交道하면 其有不思其親者乎 請名之曰思亭이라하노라
親者 人之所不忘也 而君子愼之 爲墓於郊而封溝之하며 爲廟於家而嘗禘之하며 爲衰爲忌而悲哀之하나니 所以存其思也 其可忘乎 雖然이나 自親而下 至于服盡하니 服盡則情盡이요 情盡則忘之矣 夫自吾之親而至于忘之者 遠故也 此亭之所以作也 凡君之子孫登斯亭者 其有忘乎 因其親하여 以廣其思하면 其有不興乎
君曰 博哉 子之言也 吾其庶乎인저 曰 未也 賢不肖異思하니 後豈不有望其木하고 思以爲材하며 視其榛棘하고 思以爲薪하며 登其丘墓하고 思發其所藏者乎 於是 遽然流涕以泣이어늘 曰 未也 吾爲君記之하여 使君之子孫誦斯文者 視其美以爲勸하고 視其惡以爲戒 其可免乎인저 攬涕而謝曰 免矣라하여늘 遂爲之記하노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