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人日寄杜二拾遺
高適
人日題詩寄草堂하니
遙憐故人思故鄕이라
柳條弄色不忍見이요
梅花滿枝空斷腸이라
身在南蕃無所預
心懷百憂復千慮
今年人日空相憶하니
明年人日知何處
一臥東山三十春하니
豈知書劒老風塵
하니
愧爾東西南北人이라
[人日에 拾遺 杜二에게 부치
고적
人日에 詩 써서 草堂에 부치니
고향 생각할 故人 멀리서 그리워하네.
버드나무 가지 빛을 희롱하니 차마 볼 수 없고
매화꽃 가지에 가득하니 부질없이 애간장만 태운다오.
몸은 남쪽 변방에 있어 간여하는 바 없으나
마음은 백 가지 근심에 다시 천 가지 생각 품었네.
금년 人日에 부질없이 서로 그리워하니
명년 人日에는 어느 곳에 있을지 알까.
한번 東山에 누워 삼십 년 지내니
어찌 책 읽고 劍術한 선비 風塵에 늙을 줄 알았으랴.
龍鍾한 이 내 몸 도리어 二千石에 오르니
동서남북으로 떠돌아다니는 그대에게 부끄럽노라.
賞析
이 시는《唐詩訓》2권에 실려 있는 바, 정월 7일(人日)에 오랜 친구인 두보에게 부친 시로 친구를 걱정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다. 高適은 그의 재주를 시기한 李輔國의 비방을 받아 太子少詹事로 좌천되었다가 乾元 2년(759)에 彭州刺史로 나갔는데, 이 시는 上元 2년(761) 그가 蜀州刺史로 있을 때에 지은 것이다. 두보는 이 시를 받은 후 고적의 생사를 모르다가 고적이 죽은 지 5년 뒤에야 이 시에 답하여 ‘故 高蜀州가 人日에 부쳐준 시에 추후에 답하다[追酬故高蜀州人日見寄]’라는 제목의 시를 지었다.
역주
역주1 龍鍾還忝二千石 : 龍鍾은 여러 說이 있으나 노쇠하고 못난 사람을 칭하며 二千石은 벼슬의 품계로 연봉이 2천석에 이르는 관원이다.
동영상 재생
1 인일기두이습유 59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