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劉小府畵山水障歌
杜甫
堂上不合生楓樹
怪底江山起煙霧
聞君掃却하고

畵師亦無數
好手不可遇
對此融心神하니
知君重毫素
豈但
筆跡遠過이라
得非이며
無乃
悄然坐我天姥注+ 天姥 : 卽杭州天目山也하니
耳邊已似聞淸猿이라
이라
野亭春還雜花遠하고
漁翁暝踏孤舟立이라
滄浪水深靑溟闊하니
欹岸側島秋毫末이라
이라
劉侯天機精하여
愛畵入骨髓
自有兩兒郞하니
揮灑亦莫比
大兒聰明到하여
能添老樹巓崖裏
小兒心孔開하여
貌得山僧及童子

吾獨胡爲在泥滓
靑鞋布襪從此始
劉小府가 그린 山水障에 대한 노래
두보
堂上은 단풍나무가 자라기에 합당하지 않거늘
괴이하다 강산에 煙霧가 일어나네.
그대가 赤縣의 山水圖 그렸단 말 듣고
흥을 타 滄洲의 흥취 그리게 하였네.
畵工들 또한 무수히 많지만
좋은 솜씨는 만날 수 없다오.
이를 대함에 마음과 정신 무르익으니
그대 붓과 흰비단 소중히 여김 알겠노라.
어찌 기악과 정건 뿐이겠는가
필적이 楊契丹보다도 훨씬 뛰어나네.
어찌 崑崙山의 玄圃를 잘라다 놓은 것이 아니며
瀟湘江이 뒤집혀 흐르는 것이 아니겠는가.
초연히 나를 天姥山注+天姥는 곧 항주의 천목산이다. 아래에 앉혀 놓으니
귓가에는 이미 맑은 원숭이소리 들리는 듯하네.
돌이켜 생각하니 어젯밤에 비바람이 급하더니
아마도 蒲城에 귀신이 들어온 것이리라.
元氣가 흥건하여 障子가 아직도 젖어 있는 듯하니
眞宰가 위로 올라가 하소연하여 하늘도 응당 울리라.
들 정자에 봄이 돌아오니 잡꽃이 멀리 피어 있고
漁翁은 저물녘에 외로운 배 밟고 서 있구나.
滄浪의 물 깊고 푸른 바다 넓으니
비스듬한 언덕과 기운 섬 털끝처럼 작아 보이네.
湘妃가 비파 타던 때는 보지 못하였으나
지금까지도 斑竹은 강가에서 자란다오.
劉侯는 天機가 정밀하여
그림을 좋아함 골수에 박혔다네.
스스로 두 아들 두었으니
붓놀림 또한 견줄 데 없다오.
큰 아이는 총명함 지극하여
산꼭대기와 절벽에 늙은 나무 그려 넣을 수 있고
작은 아이는 마음 구멍이 열려
山寺의 승려와 동자 模寫할 수 있다오.
若耶溪와 雲門寺여!
나 홀로 어이하여 진흙 속에 빠져 있나
짚신에 삼베 버선 신고 놀기를 이제부터 시작하리라.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4권에 실려 있는 바, 원래 제목은〈奉先劉小府新畵山水障歌〉이다. 여기의 劉小府는〈橋陵〉시에 나오는 ‘王劉美竹潤’의 劉인 듯하고, 小府는 縣의 尉官(경찰 사무를 담당)의 敬稱인데《文苑英華》제목 밑의 주에 ‘奉先尉劉單宅作’이라 한 것으로 보아 이름은 單이다. 두보가 奉先에 있을 때인 天寶 13년(754)에 봉선현위로 있던 유단이 그린 한 폭의 산수 병풍을 보고, 그림을 찬미함과 동시에 은둔하고 싶은 흥취를 읊은 내용이다.
역주
역주1 赤縣 : 봉선현을 가리킨다. 京邑의 屬縣에는 赤과 畿가 있는데 인구가 많고 물산이 풍부한 곳을 赤이라 하였는 바, 봉선현이 두 번째로 번화하였기 때문에 開元 4년(716) 적현으로 개칭하고 京兆에 소속시켰다. 또는 赤縣神州의 略稱으로 中國 또는 中原을 통칭하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역주2 乘興遣畵滄洲趣 : 滄洲는 江湖와 같은 말로 滄洲趣는 강호에 은둔하여 자연을 즐기며 한가롭게 생활하는 흥취를 이른다. 金隆의《勿巖集》4권에 “遣은 가서 그것을 하게 한다는 뜻이다.” 하였다.
역주3 祁岳與鄭虔 : 祁岳과 鄭虔은 모두 唐나라 때의 화가이다.
역주4 楊契丹 : 隋나라 때의 화가인 楊素로 그가 그린 그림이 契丹(거란)까지 전해졌으므로 이로 호를 삼았다 한다.
역주5 玄圃 : 縣圃라고도 쓰는 바, 崑崙山 위에 있는 仙境이라 한다.
역주6 瀟湘 : 瀟水와 湘水로 합하여 洞庭湖로 흘러 들어간다.
역주7 反思前夜風雨急……眞宰上訴天應泣 : 蒲城은 奉先縣의 옛 이름이고, 眞宰는 진실한 우주의 주재자, 즉 造物主를 가리킨다. 金隆은 “이 그림의 기묘함을 이른 것이다. ‘ 돌이켜 생각해 보니 어젯밤에 비바람이 급하더니 아마도 蒲城에 귀신이 들어와서 이런 기이한 변고가 생겼는가 보다. 지금 障子를 보건대 아직도 元氣가 흥건하여 젖어 있는 듯하니, 응당 眞宰가 위로 올라가 하소연하여 하늘이 울어서 그러한가 보다.’ 라고 말한 것이다. 아마도 障子에 그려진 것이 반드시 奉先縣 山川의 경치일 것이다. 그러므로 위에서는 赤縣이라고 하였고 여기에서는 蒲城이라고 한 것이다. 그림이 묘하여 하늘이 울었다는 것은 ‘시가 지어짐에 귀신을 울렸다[詩成而泣鬼]’는 말과 같다.” 하였다.
역주8 不見湘妃鼓瑟時 至今斑竹臨江活 : 湘妃는 堯임금의 두 딸이며 舜임금의 두 비인 娥皇과 女英이고, 斑竹은 아롱진 무늬가 있는 대나무로 전설상 옛날 舜임금이 蒼梧山에서 별세하자, 아황과 여영이 瀟湘江을 건너가지 못하고 통곡하면서 피눈물을 대나무에 뿌렸는데, 그후 대나무에는 눈물 자국이 선명하게 나타나 반죽이 되었다 한다.
역주9 若耶溪雲門寺 : 若耶溪는 浙江省 紹興縣 남쪽 若耶山 아래에 있는 계곡이고 雲門寺는 약야산에 있는 절의 이름이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