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時興
楊賁
感時寄興하여 言貴顯之人 昔日未貴顯之時
貴人昔未貴
咸願顧寒微러니
及自登樞要注+ 及自登樞要 : 樞 戶樞也 開閉由戶 故居當路者 爲樞要之職이라
何曾問
平明登紫閣하고
日晏下彤闈
하라
시흥
양분
時勢에 감동되어 흥을 붙여서 귀해진 사람들이 옛날 귀해지기 전의 일을 말한 것이다.
귀한 분들 옛날 귀해지기 전에는
모두 寒微한 자 돌보기 원하더니
要職에 오른 뒤로는注+樞는 문의 지도리이니 문을 여닫는 것이 지도리에 달려 있으므로 要職을 담당한 자를 樞要職이라 한다.
언제 일찍이 布衣들의 생활 물어보았는가.
平明엔 붉은 대궐에 오르고
해 저물면 붉은 宮門 내려오네.
시끄러운 길가의 사람들이여
수고롭게 옳고 그름 노래하지 마오.
賞析
이 시는 《唐文粹》18권에 실려 있다. 楊賁에 대해서는 《文章正宗》의 注에 “唐나라 德宗 때 사람이다.”라고만 하였을 뿐, 생애와 전기는 자세히 알 수 없다. 이 시는 제목과 내용에서 알 수 있듯이 당시 경박한 士風을 보고서, 출세하고 나면 한미했던 지난 시절을 돌아보지 않는 인간의 常情을 풍자하고 있다.
역주
역주1 布衣 : 삼베옷을 입은 사람으로 곧 平民을 가리킨다.
역주2 擾擾路傍子 無勞歌是非 : 세속 사람들이 모두 그러하니, 벼슬아치들의 옳고 그름을 따져보아야 소용이 없음을 개탄한 말이다.
동영상 재생
1 시흥 217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