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蘭亭記〉
王羲之(逸少)
永和九年歲在癸丑暮春之初 會于會稽山陰之蘭亭하니 修禊事也 群賢畢至하고 少長咸集이라 此地 有崇山峻嶺 茂林脩竹하고 又有淸流激湍 映帶左右어늘 引以爲流觴曲水하고 列坐其次하니 雖無絲竹管絃之盛이나 一觴一詠 亦足以暢敍幽情이라
是日也 天朗氣淸하고 惠風和暢이라 仰觀宇宙之大하고 俯察品類之盛하니 所以遊目騁懷하여 足以極視聽之娛하니 信可樂也로다
夫人之相與俯仰一世 或取諸懷抱하여 悟言一室之內하고 或因寄所託하여 放浪形骸之外하나니 雖趣舍萬殊하고 靜躁不同이나 當其欣於所遇하여 暫得於己하여는 快然自得하여 曾不知老之將至라가 及其所之旣倦하여 情隨事遷이면 感慨係之矣 向之所欣 俛仰之間 以[已]爲陳迹하니 尤不能不以之興懷로다 況脩短隨化하여 終期於盡하나니 古人云 死生亦大矣라하니 豈不痛哉
每攬昔人興感之由하면 若合一契하니 未嘗不臨文嗟悼하여 不能喩之於懷 固知一死生爲虛誕이요 齊彭殤爲妄作이라 後之視今 亦猶今之視昔이리니 悲夫
列敍時人하고 錄其所述하니 雖世殊事異 所以興懷 其致一也 後之覽者 亦將有感於斯文이리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