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溫造處士序〉
韓愈
伯樂 一過冀北之野 而馬群遂空이라 夫冀北 馬多於天下하니 伯樂 雖善知馬 安能空其群邪 解之者曰 吾所謂空 非無馬也 無良馬也 伯樂知馬하여 遇其良이면 輒取之하여 群無留良焉하니 苟無留其良이면 雖謂無馬라도 不爲虛語矣니라
東都 固士大夫之冀北也 恃才能하고 深藏而不市者 洛之北涯曰石生이요 其南涯曰溫生이라 大夫烏公 以鈇鉞 鎭河陽之三月 以石生爲才라하여 以禮爲羅하여 羅而致之幕下하고 未數月也 以溫生爲才라하여 於是 以石生爲媒하고 以禮爲羅하여 又羅而致之幕下하니 東都雖信多才士 朝取一人焉하여 拔其尤하고 暮取一人焉하여 拔其尤하니 自居守河南尹으로 以及百司之執事 與吾輩二縣之大夫 政有所不通하고 事有所可疑 奚所咨而取焉이며 士大夫之去位而巷處者 誰與嬉遊 小子後生 於何考德而問業焉이며 搢紳之東西行過是都者 無所禮於其廬하니 若是而稱曰 大夫烏公 一鎭河陽 而東都處士之廬 無人焉 豈不可也리오
夫南面而聽天下 其所託重而恃力者 惟相與將耳 相爲天子하여 得人於朝廷하고 將爲天子하여 得文武士於幕下 求內外無治라도 不可得也 愈縻於玆하여 不能{自}引去하고 資二生以待老러니 今皆爲有力者奪之하니 其何能無介然於懷邪 生旣至하여 拜公於軍門이어든 其爲吾하여 以前所稱으로 爲天下賀하고 以後所稱으로 爲吾致私怨於盡取也하라 留守相公 首爲四韻詩하여 歌其事하니 愈因推其意而序焉하노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