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凌虛臺記 〉
蘇軾
臺於南山之下하니 宜若起居飮食 與山接也 四方之山 莫高於終南이요 而都邑之最麗者 莫近於扶風이라 以至近으로 求最高 其勢必得이어늘 而太守之居 未嘗知有山焉하니 雖非事之所以損益이나 而物理有不當然者 此凌虛之所爲築也
方其未築也 太守陳公 杖屨逍遙於其下러니 見山之出於林木之上者 纍纍然如人之旅行於墻外而見其髻也하고 曰是必有異라하고 使工鑿其前하여 爲方池하고 以其土築臺하여 出於屋之簷而止하니 然後人之至於其上者 怳然不知臺之高하고 而以爲山之踊躍奮迅而出也 公曰 是宜名凌虛라하고 以告其從事蘇軾而俾爲之記하니라
復於公曰 物之廢興成毁 不可得而知也 昔者 荒草野田 霜露之所蒙翳 狐虺之所竄伏이니 方是時 豈知有凌虛臺耶 廢興成毁 相尋於無窮하니 則臺之復爲荒草野田 皆不可知也 嘗試與公으로 登臺而望하니 其東則秦穆公之祈年槖泉也 其南則漢武之長楊五柞이요 而其北則隋之仁壽 唐之九成也 計其一時之盛컨댄 宏傑詭麗하고 堅固而不可動者 豈特百倍於臺而已哉 然而數世之後 欲求其彷彿이나 而破瓦頹垣 無復存者하여 旣已化爲禾黍荊棘 丘墟隴畝矣어든 而況於此臺歟 夫臺猶不足恃以長久어든 而況於人事之得喪 忽往而忽來者歟 而或者欲以夸世而自足則過矣 蓋世有足恃者而不在乎臺之存亡也니이다
旣已言於公하고 退而爲之記하노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