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少年子
李白
譏當時少年豪俠子弟 挾彈馳馬하여 醉臥於瓊樓하니 曾有夷齊守節之志否
靑春少年子
挾彈
하니
突如流星過
金丸落飛鳥하고
夜入瓊樓臥
夷齊是何人으로
獨守西山餓
소년자
이백
당시에 호협한 소년 자제들이 탄환을 끼우고 말을 달려 술에 취해 아름다운 누대에 누워 있으니, 일찍이 伯夷ㆍ叔齊가 절개를 지킨 뜻이 있느냐고 비판한 것이다.
청춘의 소년들이
탄환 끼고 章華臺 왼쪽에서 노네.
말 타고 나오자 四方에서 피하니
빨리 달림이 流星이 지나는 듯하네.
금 탄환으로 나는 새 떨어뜨리고
밤이면 옥 누대에 들어가 잠 자누나.
伯夷 叔齊는 이 어떤 사람으로
홀로 西山에서 절개 지키며 굶주렸는가.
賞析
少年子는 옛 樂府의 歌曲名이다. 이 시는《李太白集》6권에 실려 있는 바, 소년의 貴盛豪富를 풍자한 작품이다. 끝의 7ㆍ8구를 당시의 소년들을 풍자한 것으로 보아 저들은 도저히 伯夷ㆍ叔齊의 淸節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는 해석이 있는가 하면, 伯 夷ㆍ叔齊처럼 부질없이 죽을 필요가 무엇인가 역시 젊은이들은 즐기며 사는 것이 좋다고 보는 해석도 있음을 밝혀 둔다. 이백의 작품 중에 이와 유사한 내용의 少年行 2수가 있다.
역주
역주1 章臺 : 章華臺로 춘추시대 楚나라 靈王이 華容縣 부근에 세운 臺인데, 여기서는 아름다운 누대를 범칭한 것으로 보인다.
역주2 鞍馬四邊開 : 金隆의 《勿巖集》4권에 “開는 배열한다는 뜻이니, 많음을 말한 것이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소년자 258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