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後赤壁賦〉
蘇軾
是歲十月之望 步自雪堂하여 將歸于臨皐할새 二客 從予 過黃泥之坂하니 霜露旣降하고 木葉盡脫이라 人影在地어늘 仰見明月이라 顧而樂之하여 行歌相答이러니 已而 歎曰 有客無酒 有酒無肴로다 月白風淸하니 如此良夜何 客曰 今者薄暮 擧網得魚하니 巨口細鱗 狀如松江之鱸 顧安所得酒乎 歸而謀諸婦하니 婦曰 我有斗酒하여 藏之久矣 以待子不時之需로라
於是 携酒與魚하고 復遊於赤壁之下하니 江流有聲하고 斷岸千尺이라 山高月小하고 水落石出하니 曾日月之幾何완대 而江山 不可復識矣 予乃攝衣而上하여 履巉巖하고 披蒙茸하여 踞虎豹하고 登虯龍하여 攀棲鶻之危巢하고 俯馮夷之幽宮하니 蓋二客之不能從焉이라 劃然長嘯하니 草木震動이라 山鳴谷應하고 風起水涌하니 予亦悄然而悲하고 肅然而恐하여 凜乎其不可留也 反而登舟하여 放乎中流하여 聽其所止而休焉이러니 時夜將半 四顧寂寥러니 適有孤鶴 橫江東來하니 翅如車輪이요 玄裳縞衣 戞然長鳴하여 掠予舟而西也러라
須臾 客去하고 予亦就睡러니 一道士羽衣翩躚하여 過臨皐之下라가 揖予而言曰 赤壁之遊樂乎 問其姓名하니 俛而不答이라 嗚呼噫嘻 我知之矣로라 疇昔之夜 飛鳴而過我者 非子也耶 道士顧笑하고 予亦驚悟하여 開戶視之하니 不見其處러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