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金谷園
無名氏
當時歌舞地
不說草離離러니
今日歌舞盡하여
滿園秋露垂
금곡원
무명씨
당시 노래하고 춤추던 곳에
풀이 우북히 자라리라 생각하지 않았는데
오늘날에는 노래와 춤 다 없어져
온 동산에 가을 이슬만 맺혀 있네.
賞析
이 시는 인간세상의 허무함을 나타낸 내용이다. 금곡원은 晉나라의 富豪인 石崇의 별장 이름으로 그는 이곳에서 매일 잔치를 벌이며 호사스런 생활을 영위하였으나 이제는 잡초만 우거져 보는 이로 하여금 今昔之感을 느끼게 할 뿐이다.
丁範祖〈1723(경종 3)-1801(순조 1)〉의《海左集》1권에〈金谷園花發懷古〉시가 있으므로 아래에 소개한다.
“황폐한 石氏의 집에는 봄꽃이 옛동산에 만발하였다오. 꽃이 피면 비단 펼쳐놓았는가 의심하고 꽃잎이 나부끼면 누대의 혼이 떨어진 듯하였네. 예전의 못과 누대는 모두 없어지고 동풍에 풀과 나무만 남았구나. 응당 춤추던 자리 분명한데 다시 노래하고 술마시는 이 없구나. 가랑비에 붉은 노을 맑고 석양에 황조만 시끄럽네. 영화도 쇠퇴함 있으니 세상의 변화 논할 수 없구나.[蕪沒石氏宅 春花遍舊園 開疑張錦色 飄似墮樓魂 往事池臺盡 東風草樹存 應經明舞席 無復照歌樽 細雨紅霞澹 斜陽黃鳥喧 繁華有消歇 變化不堪論]”
동영상 재생
1 금곡원 107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