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丹靑引
杜甫(子美)
將軍魏武之子孫이러니
於今爲庶爲淸門이라
英雄割據雖已矣
文彩風流今尙存이라
學書初學하니
但恨無過이라
丹靑不知老將至하니
富貴於我如浮雲이라
開元之中常引見하니
承恩이라
凌煙功臣注+凌煙功臣 : 凌煙 閣名이라 唐貞觀中 畵長孫無忌等二十四人於凌煙閣上하니라少顔色터니
將軍下筆開生面이라
良相頭上進賢冠이요
猛將腰間大羽箭이라
襃公鄂公注+襃公鄂公 : 鄂公 尉遲敬德이요 襃公 段志玄이라毛髮動하니
英姿颯爽來酣戰이라
先帝天馬玉花驄
畵工如山貌不同이라
是日牽來赤墀下하니
逈立閶闔生長風이라
詔謂將軍拂絹素하니
經營中이라
斯須九重眞龍出하니
一洗萬古凡馬空이라
玉花却在御榻上하니
榻上庭前屹相向이라
至尊含笑催賜金하니
圉人太僕皆惆悵이라
하니
亦能畵馬窮殊相이라
幹惟畵肉不畵骨하니
忍使驊騮氣凋喪
하니
必逢佳士亦寫眞이라
卽今漂泊干戈際하여
尋常行路人이라
途窮返遭俗眼白하니
世上未有如公貧이라
但看古來盛名下
終日坎壈纏其身이라
단청인
두보(자미)
將軍은 魏武帝의 자손인데
지금에는 庶民이 되어 淸貧한 가문 되었네.
英雄이 할거하던 시절 이미 끝났으나
문채와 풍류는 지금까지도 남아 있다오.
글씨 배울 적에 처음 衛夫人에게 배웠으니
다만 王右軍보다 낫지 못함 한하였네.
丹靑 좋아하여 늙음이 장차 이르는 줄도 모르니
富貴는 나에게 뜬 구름과 같다오.
開元 연간에 皇帝가 항상 인견하니
은혜 받들어 여러 번 南薰殿에 올라갔네.
凌煙閣에 있는 공신들의 畵像 빛이 바랬는데注+淩煙은 閣의 이름이다. 唐나라 貞觀 연간에 長孫無忌 등 24명의 공신을 능연각에 그렸다.
장군이 붓 대어 생생한 얼굴 펼쳐 놓았다오.
훌륭한 정승의 머리 위에는 進賢冠 얹혀 있고
용맹한 장수의 허리 사이에는 大羽箭 끼여 있네.
포공과 악공注+鄂公은 尉遲敬德이고 襃公은 段志玄이다.
모발이 생동하는 듯하니
영웅다운 모습 늠름하여 한참 싸우다 오는 듯하여라.
先帝의 天馬인 玉花驄을
畵工들 산처럼 많았으나 그린 모양 실물과 같지 않았네.
이날 붉은 뜰 아래로 끌고 오니
멀리 궁문 앞에 서 있자 긴 바람 일어났네.
조서 내려 장군에게 흰 비단 털고 그리라 하니
마음속으로 고심하여 구상하였네.
잠깐 사이에 구중궁궐에 진짜 龍馬 나오니
萬古의 범상한 말 그림 깨끗이 씻어 없애었네.
玉花驄 문득 御榻 위에 있으니
御榻 위와 뜰 앞에 두 마리 우뚝히 서로 향했다오.
至尊은 웃음 머금고 금 하사하라 재촉하니
玉花驄 기른 마부와 太僕官 모두 서글퍼하였네.
제자인 韓幹도 일찍 入室의 경지에 들어
말 그림에 특별한 모습 다하였네.
韓幹은 오직 살만 그리고 뼈는 그리지 못하니
차마 驊騮馬로 하여금 기운이 저상하게 하겠는가.
장군은 참으로 그림 잘 그려 神이 돕는 듯하니
반드시 훌륭한 선비 만나면 또한 참모습 그렸다오.
지금 전란 중에 표류하면서
길가는 보통사람들 자주 模寫하였네.
길이 궁하자 도리어 俗人들에게 白眼視당하니
세상에는 公처럼 가난한 이 없다오.
다만 보건대 옛부터 훌륭한 명성 아래에는
오랫동안 불우함이 그 몸 휘감는다네.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13권에 실려 있는 바, 제목 아래에 “贈曹將軍霸”라 自註하였는데, 曹霸는 曹操의 후손으로 唐 玄宗 때 大將軍이었다가 죄를 받고 삭탈관직되었다. 단청은 붉은 물감과 푸른 물감으로 그림을 그리는 것을 이르는 바, 조패가 書畵에 뛰어남을 기린 것으로 그가 훌륭한 재주를 지녔으면서도 불우하게 지냄을 서글퍼한 내용이다. 廣德 2년(764)에 成都에서 지었다.
역주
역주1 引類 : 明나라 徐師曾의《文體明辨》에 “살펴보건대 唐나라 이전 문장에는 引이라고 명칭한 것이 없다. 漢나라 班固가 비록 典引을 지었으나 실은 符命의 글을 지은 것이니, 雜著처럼 命題에 따라 각기 자신의 뜻을 썼을 뿐이요, 引을 文體의 하나로 여긴 것은 아니다. 당나라 이후에 비로소 이 체가 생겼는 바, 대략 序처럼 짓되 약간 짧은 글로 하였으니, 아마도 序의 起源인 듯하다.” 하였다.
역주2 衛夫人 : 東晉의 女流 書法家로 姓은 衛이고 이름은 鑠인데, 汝陽太守 李矩의 처이므로 李夫人이라고도 한다. 隸書를 잘 썼으며 鍾繇(종요)에게 배워 그 법을 전수하였다.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杜詩의 註에 이르기를 ‘晉나라 李夫人은 이름이 衛로서 글씨를 잘 썼다.’라고 하였으니, 李氏의 이름이 衛이므로 그대로 衛夫人이라고 한 것일 뿐이다.” 하였다.《艮齋集》에 또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王右軍(王羲之)이 처음에 衛夫人에게 글씨를 배웠는데, 위부인이 그의 글씨를 보고 감탄하기를 ‘아! 이 사람의 글씨가 나를 능가한다.’ 하였다. 그리하여 왕우군이 마침내 글씨로써 세상에 이름이 났다. 그러므로 두자미가 曹霸를 왕우군에게 견주어 말하기를 ‘처음에 위부인에게 배웠다.’고 하고 곧 이어 말하기를 ‘다만 왕우군보다 낫지 못함을 한한다.’고 한 것이다.”
역주3 王右軍 : 東晉의 명필가인 王羲之로 일찍이 右軍將軍을 지냈기 때문에 이렇게 칭한 것이다.
역주4 : 삭
역주5 南薰殿 : 唐나라 때에 있었던 대궐 이름으로 舜임금이 지은〈南風歌〉의 ‘南風之薰’에서 따온 명칭이다.
역주6 意匠慘澹 : 李德弘은 “마음속에 구상하는 것을 일러 意匠이라고 한다. 慘澹은 신묘하여 변화무상함을 형용한 것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7 弟子韓幹早入室 : 韓幹은 大梁 사람으로 人物畵를 잘 그렸으며 鞍馬를 특히 잘 그렸다. 入室은 학문의 경지가 높음을 비유한 것으로, 공자는 일찍이 子路를 두고 말씀하기를 “由는 당에는 올라갔으나 아직 방에는 들어가지 못했다.[由也 升堂矣 未入於室也]” 하였는데, 由는 바로 자로의 이름이다.《論語 先進》
역주8 將軍盡善蓋有神 : ‘盡善’이 ‘畵善’ 또는 ‘善畵’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9 : 막
동영상 재생
1 단청인 674
동영상 재생
2 단청인 571
동영상 재생
3 단청인 65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