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峨眉山月歌〉李白(太白)
峨眉山 在西蜀嘉定府峨眉縣南하니 兩山相對하여 如峨眉 周匝千里 有石龕百一十二하고 大洞十二, 小洞二十八하며 南北有臺하니라
峨眉山月半輪秋注+峨眉山月半輪秋 : 山高而不見全月也 今三峽之間 非亭午及午夜 不見日月이라
影入水流
夜發三溪向三峽하니注+三峽 : 西陵峽, 巫峽, 歸鄕峽也 並在夔州
思君不見下
峨眉山의 달에 대한 노래
이백(태백)
峨眉山은 西蜀 嘉定府 峨眉縣 남쪽에 있으니, 두 산이 서로 마주 대하여 峨眉(나비의 눈썹)와 같고 千里를 두루 둘러싸고 있다. 돌 龕室 112개와 큰 골짝 12개, 작은 골짝 28개가 있으며 남북에 臺가 있다.
峨眉山의 달 가을 하늘에 반만 보이는데注+산이 높아서 온전한 달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 지금 三峽에서는 한낮과 한밤중이 아니면 해와 달을 보지 못한다.
그림자 平羌江에 들어가 강물과 함께 흐르누나.
밤에 三溪 출발하여 三峽注+삼협은 서릉협ㆍ무협ㆍ귀향협이니, 모두 기주에 있다.으로 향하니
그대 그리워하면서도 보지 못한 채 유주로 내려가네.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8권에 실려 있는 바, 이백이 사면을 받아 夜郞에서 돌아가는 도중에 지은 것인 듯하다. 시 중에 峨眉山의 峨眉는 蛾眉와 음이 같으므로 蛾眉의 美人을 임금에게 비유하여 읊은 것이 아닌가 한다. ‘思君不見’이란 구에 이러한 내용이 함축되어 있다. 이것이 이 시의 묘미로 詩의 六義 중 興에 해당한다. 또한 4句 28字 중에 峨眉山, 平羌江, 三溪, 三峽, 渝州 등 다섯 군데의 地名이 나오면서도 문장이 유려하여 絶唱이라고 평가된다.
역주
역주1 七言古風 短篇 : 《唐詩訓解》에 李滄溟이 말하기를 “사람들은 모두 七言이 漢 武帝의 柏梁臺 聯句에서 비롯되었다고 말하나 歌謠 등의 작품은 옛부터 있었다. 칠언은 소리가 길고 글자를 마음대로 사용하여 문장을 짓기가 쉽다. 그러므로 氣를 쌓고 말을 고르는 것이 五言과는 약간 다르다.” 하였다.
역주2 平羌江 : 일명 平鄕江으로 지금의 四川省 雅安縣 북쪽으로부터 흘러나와 大渡河와 합류하는데, 옛날 諸葛亮이 이곳에서 羌族을 평정했다 하여 平羌이라고 칭했다 한다.
역주3 渝州 : 지명으로 지금의 重慶 治巴縣이다.
동영상 재생
1 아미산월가 360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