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縱囚論〉
歐陽脩
信義 行於君子하고 而刑戮 施於小人하나니 刑入于死者 乃罪大惡極이니 此又小人之尤甚者也 寧以義死언정 不苟幸生하여 而視死如歸 此又君子之尤難者也
方唐太宗之六年 錄大辟囚三百餘人하여 縱使還家하고 約其自歸以就死하니 以君子之難能으로 期小人之尤者以必能也 其囚及期而卒自歸하여 無後者하니 君子之所難이요 而小人之所易也 此豈近於人情이리오
或曰 罪大惡極 誠小人矣 及施恩德以臨之하여는 可使變而爲君子하니 蓋恩德入人之深而移人之速 有如是者矣니라
曰太宗之爲此 所以求此名也이나 安知夫縱之去也 不意其必來以冀免하여 所以縱之乎 又安知夫被縱而去也 不意其自歸而必獲免하여 所以復來乎 夫意其必來而縱之 上賊下之情也 意其必免而復來 下賊上之心也 吾見上下交相賊하여 以成此名也로니 烏有所謂施恩德與夫知信義者哉리오 不然이면 太宗施德於天下 於玆六年矣 不能使小人不爲極惡大罪하고 而一日之恩 能使視死如歸而存信義 此又不通之論也니라
然則何爲而可 曰 縱而來歸어든 殺之無赦하고 而又縱之而又來 則可知爲恩德之致爾이나 必無之事也 若夫縱而來, 歸而赦之 可偶一爲之爾 若屢爲之 則殺人者皆不死하리니 是可爲天下之常法乎 不可爲常者 其聖人之法乎 是以 堯舜三王之治 必本於人情하여 不立異以爲高하며 不逆情以干譽하나니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