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白居易
萬里路長在터니
六年今始歸
所經多舊館이나
太半主人非
商山의 길에서 감회를 쓰다
백거이
萬里의 길에 항상 있더니
六年이 지난 지금에야 비로소 돌아오네.
지나는 곳에는 옛 여관 많았는데
태반은 옛 주인 아니로세.
賞析
이 시는《白香山集》18권에 실려 있다. 自序에 “지난해 여름 내가 忠州刺史로 制書를 받고 대궐로 돌아왔다. 당시 刑部의 二十一侍郞(李建, 字 杓直)과 戶部의 崔二十員外(崔韶, 字 虞平)도 灃과 果 두 고을을 맡고 있다가 부름을 받고 돌아와 차례로 入闕하였는데, 그때 모두 이 길을 경유하였다. 올해 내가 中書舍人으로 있다가 杭州刺史로 좌천되어 다시 이 길을 경유하여 나가는데, 두 군은 이미 떠나갔고 나만 홀로 남쪽으로 가니, 탄식에 이어서 감흥이 일어나 서글프게 읊조렸다. 후에 내가 杓直ㆍ虞平과 노닐 때가 있어서 이 짧은 시를 본다면 어찌 서글프지 않겠는가. 만약 옛정을 잊지 않았다면 이어 화답해주기 바란다. 長慶 2년(822) 7월 30일 內鄕縣 南亭에 쓰노라.” 하였으니, 이 시가 쓰여진 배경을 엿볼 수 있다.
역주
역주1 商山路有感 : 商山은 중국 陝西省 商縣 동쪽에 있는 산으로 秦나라 말기 이곳에 은둔한 東園公, 綺里季, 甪里先生, 夏黃公의 四皓가 유명하다.
동영상 재생
1 상산로유감 216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