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漁翁
柳宗元(子厚)
漁翁夜傍西巖宿하고
曉汲淸湘燃楚竹이라
煙消日出不見人하니
一聲山水綠이라
回看天際下中流하니
巖上無心雲相逐이라
늙은 어부
유종원(자후)
漁翁이 밤에는 서쪽 바위 곁에서 자고
새벽에는 맑은 湘江 물 길어다 楚땅 대나무로 밥짓네.
안개 사라지고 해뜨자 사람 보이지 않으니
뱃노래 한 소리에 산과 물 푸르누나.
하늘가 돌아보며 中流로 내려가니
바위 위엔 무심한 구름만 서로 따라가네.
賞析
이 시는《柳河東集》43권에 실려 있다. 嚴羽의《滄浪詩話》에 평하기를 “유자후의 〈漁翁夜傍西巖宿〉 시는 蘇東坡가 뒤의 두 구를 삭제하였으니, 만일 유자후가 다시 살아난다 해도 반드시 심복할 것이다.” 하여 원래 七言律詩였는데 끝의 2구를 삭제하여 6구가 된 것으로 보았다.
역주
역주1 欸乃 : 노를 저으며 부르는 뱃노래를 이른다.
동영상 재생
1 어옹 18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