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苦熱行
王轂
南來鞭火龍하니
焰焰燒天紅이라
日輪當午凝不去하니
萬國如在紅爐中이라
翠乾雲彩滅하니
海底愁波竭이라
何當一夕하여
爲我掃除天下熱
괴로운 무더위를 읊은 노래
왕곡
祝融이 남쪽에서 와 불의 龍 채찍질하니
불꽃 깃발 활활 하늘에 붉게 타오르네.
해가 중천에 떠 있어 엉겨 붙고 떠나가지 않으니
수많은 나라 붉은 화로 속에 있는 듯하여라.
五嶽의 푸른 초목들 마르고 구름의 채색도 없어지니
陽侯는 바다 밑에서 물이 마름 근심하네.
언제나 하루 저녁에 金風이 불어와
나를 위해 천하의 열기 씻어줄는지.
賞析
《唐文粹》13권에 실려 있는 바, 한여름의 찌는 듯한 무더위를 읊은 시이다. 王轂은 《新唐書》에 傳이 보이지 않으나《藝文志》50권의《王轂詩集》3권 주에 “王轂은 字가 虛中으로 乾寧 연간에 進士에 及第하여 郞官으로 致仕했다.” 하였다.
李奎報〈1168(의종 22)-1241(고종 28)〉의《東國李相國集》17권에 무더위의 고충을 읊은 苦熱이라는 제목의 시가 있으므로 그 일부를 아래에 소개한다.
“혹독한 열기와 화기 가슴속에서 끓어오르네. 온몸에 붉은 반점 솟아 피곤하여 바람부는 난간에 누웠다오. 바람이 불어와도 더워 열기를 부채질하는 듯. 목말라 물 한 잔을 마시니 물도 끓는 물과 같구나.[酷熱與愁火 相煎心腑中 渾身起赤纇 困臥一軒風 風來亦炎然 如扇火爞爞 渴飮一杯水 水亦與湯同]”
權近〈1352(공민왕 1)-1409(태종 9)〉의《陽村集》4권〈苦熱行〉에도 “음양은 숯이 되고 천지는 화로이니 하늘 가득 화기가 공중에 엉겨 있네.[陰陽爲炭天地鑪 漫空火氣凝虛無]”라고 한 내용의 시가 보인다.
역주
역주1 祝融 : 南方의 火神으로 불을 뜻한다.
역주2 火旗 : 무더운 구름층으로 전설에 祝融氏가 火旗를 세우고 巡行한다고 한다.
역주3 五嶽 : 五岳으로도 쓰는 바, 중국의 다섯 개의 큰 산으로 東岳인 泰山, 西岳인 華山, 南岳인 霍山, 北岳인 恒山, 中岳인 嵩山을 가리킨다.
역주4 陽侯 : 전설에 波濤의 神 이름이라 한다.
역주5 金風 : 五行上 金은 가을에 해당하고 또 서쪽에 해당하므로 시원한 西風을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고열행 287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