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入奏行
杜甫

驥之子鳳之雛
年未三十忠義俱하여
骨鯁絶代無
炯如一段淸冰出萬壑하여
置在之玉壺
蔗漿歸廚金盌凍하니
洗滌煩熱足以寧君軀
政用疏通合典則이요

兵革未息人未蘇하니
天子亦念
吐蕃憑陵氣頗麤하니
竇氏檢察應時須
運粮壯士喜

八州刺史思一戰하니
三城守邊却可圖注+八州刺史思一戰 三城守邊却可圖 : 按唐志 劍南節度使 西抗吐藩하고 南撫蠻獠하고 統團結管及松維蓬恭雅黎姚悉八州兵馬하니라 三城 是靑海三城이라
此行入奏計未小하니
密奉聖旨恩應殊
이요

省郞京尹이요
江花未落還成都
肯訪浣花老翁無
爲君酤酒하고
與奴白飯馬靑蒭
대궐에 들어가 계책을 上奏함에 대한 노래
두보
竇侍御는
준마의 새끼요 봉황의 새끼와 같으니
나이 서른 되기도 전에 忠義 겸비하여
骨鯁이 세상에 다시 없다오.
밝은 마음 한 덩어리 깨끗한 얼음이 골짜기에서 나와
迎風館과 寒露館의 옥병에 담겨져 있는 듯하다오.
사탕물 부엌으로 가지고 가 금대접에 얼리니
煩熱을 씻어내어 임금님 몸 편안히 할 수 있네.
政事는 소통함을 쓰면서도 典則에 합하고
姻戚은 豪貴와 연하였으면서도 文章과 儒學 좋아한다오.
전쟁이 그치지 않아 백성들 소생하지 못하니
天子께서도 서남쪽 귀퉁이 염려하시네.
吐藩이 침범하여 기운이 자못 거치니
竇氏가 檢察이 됨 시대의 쓰임에 응한 것이라오.
繩橋에 군량 운반하니 壯士들 기뻐하고
火井에 나무 베니 갈곳 없는 원숭이 울부짖누나.
八州의 刺史들 한 번 결전할 것 생각하니
세 성의 변경수비 도모할 수 있다오.注+《唐志》에 검남절도사는 서쪽으로 吐藩을 막고 남쪽으로 蠻獠를 어루만지고 團結과 松州ㆍ維州ㆍ蓬州ㆍ恭州ㆍ雅州ㆍ黎州ㆍ姚州ㆍ悉州의 여덟 주의 병마를 통솔하였다. 三城은 바로 靑海의 세 성이다.
이번 걸음에 들어가 아뢴 계책이 작지 않으리니
은밀히 聖旨 받들어 은혜가 응당 특별하리라.
수놓은 옷으로 봄에 霄漢을 당하여 서고
채색옷으로 날마다 庭闈를 향해 달리리라.
省의 郎官과 京兆尹은 반드시 몸 구부려 줍듯이 하고
강 꽃이 지기 전에 成都로 돌아오리라.
浣花溪의 늙은이 즐겨 찾아주겠는가.
그대 위해 술 사되 눈 앞에 가득히 사고
종에게는 흰쌀밥 주고 말에게는 푸른 꼴 주리라.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10권에 실려 있는 바, 제목이 ‘입주행을 지어 서산검찰사 두시어에게 올리다[入奏行贈西山檢察使竇侍御]’로 되어 있다. 寶應 元年(762) 봄에 쓰여진 작품으로, 당시 吐蕃이 세 길로 나누어 쳐들어와 노략질하고 成都를 취하여 東府로 삼으려 하였다. 이에 竇公이 御史로 나가 여러 州의 軍備와 武器를 점검하고 수시로 들어와 보고하였으므로, 두보가 이 시를 지어 바쳤다.
역주
역주1 竇侍御 : 竇는 姓이고 侍御는 관명인 侍御史인데, 이름은 전하지 않는다.
역주2 迎風寒露 : 漢代에 있던 두 館의 이름이라 한다.
역주3 戚聯豪貴耽文儒 :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豪貴한 사람과 인척이 되면 대부분 文章과 儒學 공부를 좋아하지 않기 마련인데 지금 곧 이와 같으니, 이것이 竇侍御가 훌륭한 이유이다.” 하였다.
역주4 西南隅 : 吐藩을 가리킨다.
역주5 繩橋 : 成都에 있는 다리인데, 양쪽 언덕을 새끼줄로 연결하고 대나무로 바닥을 깔았다.
역주6 斬木火井窮猿呼 : 火井은 지명으로 천연 가스처럼 可燃性 물질이 뿜어 나온다 하여 붙인 이름인 바, 蜀郡 臨邛縣 서남쪽에 있다. 金隆의《勿巖集》4권에 “火井은 西極의 땅이니, 화정에서 나무를 베어 나무가 없어졌으므로 원숭이가 갈 곳이 없어 울부짖은 것이다.” 하였다.
역주7 繡衣春當霄漢立 : 繡衣는 수놓은 옷으로 옛날 御史는 繡衣를 입고 暗行하였는 바 侍御가 곧 侍御史이므로 말한 것이며, 霄漢은 하늘의 은하수로 조정을 높여 칭한 것이다.
역주8 綵服日向庭闈趨 : 竇侍御의 부모가 長安에 있기 때문에 부모님에게 문안을 올리기 위해 달려간다는 뜻으로, 老萊子가 나이 70세에 부모님을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해 색동옷을 입고 재롱을 떤 故事를 인용한 것이다.
역주9 必俯拾 : 《漢書》〈夏侯勝列傳〉에 “夏侯勝이 항상 유생들에게 말하기를 ‘士는 經術에 밝지 못한 것이 병통이니, 經術에 만약 밝다면 公卿의 푸른 인끈을 얻는 것은 마치 몸을 구부려 땅의 지푸라기를 줍는 것과 같을 뿐이다.[士病不明經術 經術苟明 其取靑紫 如俛拾地芥耳]’ 했다.” 하였는데, 顔師古의 注에 “몸을 구부려 줍는다는 것은 쉽사리 반드시 얻음을 말한 것이다.[俛而拾之 言其易而必得也]” 하였으니, 이는 이번 행차의 공훈으로 省郞이나 京尹이 되는 것은 땅 위의 물건을 주워올리는 것처럼 매우 쉽게 얻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역주10 滿眼酤 : 蔡夢弼의 註에 “해설하는 자가 이르기를 ‘蜀지방 사람들은 술을 살 때 대나무통을 가지고 가는데 대나무통 위에 끈구멍이 뚫려 있어 술을 사가는 자가 滿眼酤라고 주문하면 끈구멍에 찰 정도로 술을 가득 채움을 말한다.[說者謂蜀人酤酒 挈以竹筒 竹筒上有穿繩眼 其酤酒者曰 滿眼酤 言滿迫筒眼也]’ 했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입주행 565
동영상 재생
2 입주행 597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