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遊東園
謝脁
形容東園之佳致
戚戚苦無悰하니
携手共行樂이라
尋雲陟累榭하고
隨山望이라
遠樹曖芊芊하고
生烟紛漠漠이라
魚戱新荷動이요
鳥散餘花落이라
이라
東園에 놀다
사조
東園의 아름다운 운치를 형용한 것이다.
시름으로 즐거움 없어 괴로우니
손잡고 그대와 행락하리라.
구름 찾아 여러 층의 누대에 오르고
산길 따라 향기로운 누각 바라보네.
먼 나무는 아득히 무성하고
피어나는 안개는 어지러이 막막하여라.
물고기 노니 새 연잎 움직이고
새 흩어지니 남은 꽃 떨어지네.
꽃다운 봄 술 대하지 않고
도리어 靑山의 성곽 바라보노라.
賞析
《文選》22권에는 제목이〈遊東田〉으로 되어 있는데, 《南史》〈齊本紀〉에 “惠文太子가 樓館을 鍾山 아래에 짓고 東田이라 했다.” 하였다. 李善의 注에는 “謝脁가 종산 동쪽에 별장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노닐다가 돌아와서 지은 것이다.” 하였다. 이 시는 늦봄과 초여름 東園의 風光을 묘사하였는데, 景物의 묘사가 생동감이 있고 詩語의 선택이 淸新하다. 사조와 도연명에 이르러 玄言詩에서 벗어난 山水田園詩가 등장하였는데, 이 시가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魚有鳳〈1672(현종 13)-1744(영조 20)〉의 《杞園集》1권에도 달밤에 東園에서 노닐며 지은 시가 있다.
역주
역주1 菌閣 : 李德弘의 《艮齋集》 續集 4권에는 ‘箘閣’으로 표기하고 “대자리이다.” 하였다. 金隆의 《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2 不對芳春酒 還望靑山郭 : 아름다운 경관에 매료되어 굳이 봄 술을 마시지 않고 한가로이 靑山의 성곽을 바라봄을 말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유동원 21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