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天育驃騎歌
杜甫
天育 廏名이라
吾聞天子之馬走千里하니
今之畵圖無乃是
是何意態雄且傑
駿尾朔風起
毛爲綠縹兩耳黃이요
이라
矯矯龍性合變化하고
卓立天骨森開張이라
伊昔太僕
監牧攻駒閱淸峻이라
遂令守天育하고
別養驥子憐神俊이라
當時四十萬匹馬하니
張公歎其材盡下
故獨寫眞傳世人하니
見之座右久更新이라
年多物化空形影하니
嗚呼健步無由騁이라
如今豈無騕褭與驊騮리오
時無死卽休
天育의 驃騎에 대한 노래
두보
天育은 마굿간의 이름이다.
내 들으니 天子의 말은 하루에 천리를 달린다 하니
지금 이 그림이 바로 그것 아니겠는가.
어쩌면 이리도 뜻과 태도가 웅장하고 또 걸출한가
준마의 꼬리에 살랑살랑 북풍이 일어나네.
털은 綠縹色이요 두 귀는 黃色이며
눈에는 자줏빛 불꽃이 일고 두 눈동자는 모났다오.
굳센 용과 같은 성질 변화에 합당하고
우뚝 서 있는 타고난 기골 삼엄하게 펼쳐져 있네.
저 옛날 太僕인 張景順이
監牧官이 되어 망아지 길들여 淸峻한 것 선발하였네.
마침내 太奴로 하여금 天育에서 맡아 기르게 하고
특별히 준마의 새끼 길러 신묘하고 빼어남 사랑하였네.
당시 사십만 필의 말 중에
張公은 그 재질 모두 낮음 한탄하였다오.
그래서 홀로 참모습 그려 세상 사람들에게 전하니
자리 오른쪽에 놓고 봄에 오랠수록 새롭네.
여러 해 되어 실물은 없어지고 그림만 남았으니
아! 힘찬 발걸음 달릴 길 없어라.
지금인들 어찌 요뇨와 화류의 준마가 없겠는가
세상에 王良과 伯樂이 없어 죽고 말 뿐이라오.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4권에 실려 있는 바, 천자의 마굿간인 天育에서 기르는 좋은 말(驃騎)을 그린 그림을 노래한 것으로, 天寶 말년에 지었다. 두보는 이밖에도 〈房兵曹胡馬〉ㆍ〈高都護驄馬行〉ㆍ〈驄馬行〉ㆍ〈瘦馬行〉ㆍ〈病馬〉ㆍ〈題壁上韋偃畵馬歌〉ㆍ〈白馬〉 등 말을 노래한 시가 많고, 또 〈畵鷹〉ㆍ〈義鶻行〉ㆍ〈畵鶻行〉ㆍ〈姜楚公畵角鷹歌〉 등 독수리나 매를 읊은 시도 여러 편이다. 이는 두보가 천리마나 매의 雄姿를 좋아했기 때문이고 또 이들 동물에 자신을 은근히 비유한 뜻도 있어서일 것이다.
역주
역주1 蕭梢 : 흔들리는 모양을 나타내는 의태어로 말이 달릴 때 꼬리가 흔들리는 모양을 가리킨 것이다. 金隆의《勿巖集》4권에 “蕭梢는 飄蕭와 같다.” 하였다.
역주2 眼有紫焰雙瞳方 : 金隆은 “焰은 광채를 말한 것이고 方은 형체를 말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3 張景順 : 開元 연간 사람으로 당시 말을 번식시키는 데에 큰 공을 세웠다. 개원 13년(725) 張說의 隴右監牧頌德碑 序에 “원년에 기르는 말이 24만필이었는데 13년에는 43만필에 이르렀다. 上(현종)이 太僕少卿 兼秦州都督 監牧都副使 張景順을 돌아보고 이르기를 ‘나의 말이 이렇게 많이 번식한 것은 경의 힘이다.’ 하니, 대답하기를 ‘황제의 힘이고 왕모중의 명령이니, 신이 무슨 공이 있겠습니까.’ 했다.” 하였다.
역주4 太奴 : 奴僕 중에 가장 長大한 자를 가리킨다.
역주5 王良伯樂 : 王良은 春秋時代에 수레를 잘 몰기로 유명한 사람이고, 伯樂은 孫陽의 字로 옛날에 名馬를 잘 알아본 것으로 유명하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