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王平甫文集後序〉
陳師道
歐陽永叔 謂梅聖兪曰 世謂詩能窮人이라하나 非詩之窮이요 窮則工也라하니라 聖兪以詩名家로되 仕不前人하고 年不後人하니 可謂窮矣 其同時 有王平甫者하니 臨川人也 年過四十 始名薦書하여 群下士러니 歷年未幾 復解章綬하고 歸田里하니 其窮 甚矣로되 而文義蔚然하고 又能於詩 惟其窮愈甚이라 其得愈多하니 信所謂人窮而後工也로다 雖然이나 天之命物 用之不全하여 實者不華하고 淵者不陸하니 物之不全 物之理也 盡天下之美 則於富貴 不得兼而有也 詩之窮人 又可信矣로다
方平甫之時 其志抑而不伸하고 其才積而不發하여 其號位勢力 不足動人이로되 而人聞其聲하고 家有其書하여 旁行於一時하고 而下達於千世하여 雖其怨敵이라도 不敢議也하니 則詩能達人矣 未見其窮也로다
夫士之行世 窮達 不足論이니 論其所傳而已 平甫孝悌于家하고 信于友하고 勇於義而好仁하니 不特文之可傳也 向使平甫用力于世하여 薦聲詩于郊廟하고 施典策於朝廷이라도 而事負其言하고 後戾其前이런들 則幷其可傳而棄之리니 平生之學 可謂勤矣 天下之譽 可謂盛矣어늘 一朝而失之하면 豈不哀哉
南豊先生 旣敍其文하여 以詔學者러니 先生之沒 彭城陳師道 因而伸之하여 以通于世 誠愚不敏하니 其能使人後其所利而隆其所棄者耶 因先生之言하여 以致其志하고 又以自勵云爾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