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尋隱者不遇
魏野
尋眞悞入하니
香風不動松花老
採芝何處未歸來
白雲滿地無人掃
隱者를 찾아갔으나 만나지 못하다
위야
眞人 찾아 잘못 蓬萊島에 들어가니
향기로운 바람 움직이지 않고 松花만 지네.
어느 곳에서 芝草 캐고 돌아오지 않는지
흰 구름 땅에 가득한데 쓰는 사람 없구나.
賞析
隱者를 찾아갔다가 만나지 못하여 지은 시로 본서 1권에 실려 있는 賈島의 〈訪道者不遇〉 시를 연상하게 한다.
周世鵬〈1495(연산군 1)-1554(명종 9)〉의《武陵雜稿》2권에 ‘花潭으로 隱者를 방문하였으나 만나지 못하다’라는 시가 실려 있는 바, 여기서 은자는 花潭 徐敬德을 가리킨다. 시의 情과 景이 위의 시와 흡사하므로 아래에 소개한다.
“바위 위엔 꽃이 피고 못속은 깨끗한데 노을 깊은 곳에서 때낀 갓끈 씻네. 은자를 만나지 못하였다고 말하지 말라. 은자의 마음은 못물처럼 맑다네.[巖上花開潭底明 紅雲深處濯塵纓 莫言隱者不相見 隱者心如潭水淸]”
이 외에 沈喜壽〈1548(명종 3)-1622(광해군 14)〉의《一松集》2권에도 같은 제목의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蓬萊島 : 渤海 가운데에 있으며 神仙이 산다는 산으로 瀛洲ㆍ方丈과 함께 三神山으로 불리워진다.
동영상 재생
1 심은자불우 32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