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李鄠縣丈人胡馬行
杜甫
丈人駿馬名胡騮하니
前年避胡過
回鞭却走見天子하니
朝飮漢水暮靈州
自矜胡騮奇絶代하니
乘出千人萬人愛
一聞說盡急難材하니
轉益愁向駑駘輩
頭上銳耳批秋竹이요
脚下高蹄削寒玉이라
始知神龍別有種하니
不比俗馬空多肉이라
洛陽大道時再淸하니
累日喜得俱東行이라
鳳臆龍鬐未易識하니
側身注目長風生이라
鄠縣 李丈人의 胡馬를 읊은 노래
두보
丈人의 준마는 이름이 호류인데
지난해 오랑캐 피하여 金牛를 지나왔네.
채찍을 되돌려 달려 天子를 뵈었는데
아침에 漢水 마시고 저녁에 靈州에 이르렀다오.
스스로 자랑하기를 호류는 세상에 다시 없이 기이하니
타고 나가면 천만인 모두 사랑한다 하네.
사람들 어려움 구제할 재주라고 말함 한번 들으니
노둔한 말들 향해 더욱 근심한다오.
머리 위의 뾰족한 귀는 가을 대나무인 듯하고
다리 아래 높은 굽은 차가운 玉 깎아놓은 듯하여라.
비로소 신묘한 龍馬는 따로 종자가 있음 알겠으니
세속의 말들 부질없이 살만 많이 찐 것과는 견줄 수 없네.
洛陽의 큰 길에 세상이 다시 깨끗해지니
여러 날 함께 동쪽으로 가게 됨 기뻐하노라.
봉황의 가슴과 용의 갈기 쉽게 알아볼 수 없으니
몸을 기울여 주목함에 긴 바람 이누나.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6권에 실려 있는 바, 鄠縣縣令 李某의 외국산 말을 노래한 것으로, 乾元 元年(758) 겨울 洛陽에서 지었다.
역주
역주1 金牛 : 옛날 蜀道에 있던 棧道의 이름으로 陝西城 勉縣 서쪽에서부터 남쪽으로 四川省 劍閣縣의 劍閣關門까지를 金牛道라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이호현장인호마행 64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