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古意
釋貫休
常思李太白
仙筆驅造化
玄宗致之七寶牀하니
虎殿龍樓無不可
一朝力士脫靴後注+一朝力士脫靴後 : 太白 嘗醉하여 令高力士脫靴한대 力士深以爲恥하고 以白樂章飛燕事 激妃子之怨怒하니라
玉上靑蠅生一箇
五色麟
忽然掣斷黃金鎖
하니
滿船載酒槌鼓過
成異物하니
顚狂誰敢和
寧知江邊墳注+江邊墳 : 白 溺水하여 葬于采石江邊하니라
不是猶醉臥리오
고의
석관휴
내 항상 생각하건대 李太白은
神仙 같은 필치로 造化 구사하였네.
玄宗이 그를 七寶로 장식한 龍牀 앞에 불러오니
虎殿과 龍樓에 불가함이 없었다오.
하루 아침에 高力士가 신발을 벗겨 준 뒤에는注+李太白이 일찍이 술에 취하여 高力士로 하여금 신발을 벗기게 하니, 고역사는 깊이 수치스럽게 여겨 이백의 樂章에 있는 趙飛燕의 일을 가지고 양귀비의 원망과 노여움을 격발시켰다.
玉 위에 쉬파리 하나 생긴 격이었네.
紫皇殿의 책상 앞에 매여 있던 五色의 麒麟
홀연히 황금 사슬 끊고 인간 세상으로 달려왔다오.
五湖의 큰 물결 銀山처럼 거센데
배에 가득히 술 싣고 북치며 지났다네.
賀老는 딴 세상 사람 되었으니
그의 狂氣 누가 감히 화답해 줄까.
어찌 알랴 강변의 무덤注+이백은 물에 빠져 죽어 采石江 가에 장례하였다.
아직도 취하여 누운 것 아님을.
賞析
《禪月集》2권에 실려 있는데, 첫구를 따서 〈常思李太白〉으로 제목을 삼기도 하고, 옛날을 그리워하는 내용이므로 古意라고도 한다.
역주
역주1 紫皇案前 : 天帝의 자리 앞을 이르는 바, 하늘에 紫薇垣이 있고 천제의 자리가 여기에 있다 하여 일컫는 말이다. 本集에는 案前이 ‘殿前’으로 되어 있다.
역주2 五湖大浪如銀山 : 五湖에 대해서는 여러 說이 있는 바, 吳나라 남쪽에 있는 호수로 江南에 있는 다섯 호수의 총칭이라 하기도 하고, 太湖 부근에 있는 다섯 호수라 하기도 한다.
역주3 賀老 : 唐나라 開元ㆍ天寶 연간의 시인인 賀知章을 가리킨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