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烏棲曲
李白(太白)
上烏棲時

吳歌楚舞歡未畢하여
靑山欲銜半邊日이라
金壺漏水多하니
起看秋月墜江波
東方漸高奈樂何
오서곡
이백(태백)
姑蘇臺 위로 까마귀 깃들려 할 제
吳王은 궁중에서 西施와 함께 취해 있었네.
吳나라 노래와 楚나라 춤 즐거움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靑山은 어느덧 반쪽 해 머금었네.
은 바늘의 금 항아리에는 물시계 물 많이 떨어져
일어나 보니 가을달 강물 속으로 떨어지네.
東方에 해 점점 솟아 오르니 즐거움 어찌하나.
賞析
《樂府詩集》에 실린 淸商曲辭 西曲歌로,《李太白集》3권에도 실려 있다. 이 시는 春秋時代 吳王 夫差의 故事를 빌어 즐거움이 지극하면 슬픔이 생긴다는 내용을 읊은 것이나 실제로는 玄宗이 궁정에서 온갖 淫行을 자행함을 풍자한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두 구마다 韻을 바꾸고 마지막을 單句로 맺어 餘韻의 묘미가 있다.
崔鳴吉〈1586(선조 19)-1647(인조 25)〉의《遲川集》2권에 실려 있는〈烏棲曲〉에 “西施가 취하여 졸음을 머금으니 옥비녀 반쯤 빠져 구름같은 머리 기울었네. 궁중의 행락 밤낮으로 이어지니 물시계 금 항아리에 다하고 서늘한 달도 기울었네.[西施欲醉含睡癡 玉釵半脫雲鬢欹 宮中行樂日復夜 漏盡金壺凉月墮]”라는 시구가 보인다.
역주
역주1 姑蘇臺 : 吳王 夫差가 쌓았다는 姑蘇山 위에 있는 臺로 姑胥臺라고도 한다.
역주2 吳王宮裡醉西施 : 吳王은 夫差를 가리키며 西施는 춘추시대 越나라의 美人이다. 越王 句踐이 會稽에서 敗하자 范蠡는 西施를 吳王 夫差에게 바쳐 吳나라의 政事를 어지럽게 하여 마침내 吳나라를 멸망시켰다.
역주3 銀箭 : 물시계의 바늘이다.
동영상 재생
1 오서곡 552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