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高軒過
李賀
車也 李賀七歲 能詞章하니 韓愈, 皇甫湜 過其家하여 使賀賦詩한대 援筆輒就하고 名高軒過라하니라
華裾織翠靑如葱하니
金環壓轡搖玲瓏이라
馬蹄隱耳聲隆隆하니
入門下馬氣如虹인데
云是東京才子文章鉅公이라注+華裾織翠靑如蔥……云是東京才子文章鉅公 : 已上 言二公衣服車馬之華飾也
羅心胸하니
元精炯炯貫當中이라
殿前作賦聲摩空하고
이라
感秋蓬하니
誰知死草生華風
이면
他日不羞蛇作龍이라
높은 수레로 방문하다
이하
軒은 수레이다. 李賀가 일곱 살에 文章을 잘하였는데, 韓愈와 皇甫湜이 그 집을 방문하여 이하로 하여금 詩를 짓게 하자, 붓을 잡고서 즉시 완성하고는 高軒過라 이름하였다.
화려한 옷자락 비취 무늬로 짜 파처럼 푸른데
금고리로 고삐 눌러 흔들리니 영롱도 하네.
말발굽 소리 은은히 들리다가 점점 높아지더니
문에 들어와 말 내리니 의로운 氣槪 무지개 같은데
이분들 東京의 才子인 文章 鉅公이라 말하네.注+이상은 두 분의 의복과 거마의 화려함을 말한 것이다.
二十八宿가 心胸에 나열되니
元氣와 精氣 빛나 마음속 꿰뚫었네.
궁전 앞에서 賦 지으니 명성이 하늘에 닿고
筆力은 造化 도우니 하늘도 功이 없어라.
厖眉의 書客 가을 쑥에 감회가 있으니
누가 죽은 풀에 꽃다운 바람 생길 줄 알았으랴.
내 이제 날개 접었으나 하늘 나는 기러기에 붙으면
후일 뱀이 용됨 부끄럽지 않으리라.
賞析
이 시는《昌谷集》3권,《詩林廣記》前集 8권,《太平廣記》202권에 모두 실려 있는데,《태평광기》에 실린 것은 내용에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이 시의 전반부는 名士인 韓愈와 皇甫湜이 자신의 집을 방문해 주었음을, 후반부는 자신의 포부를 펼치고 싶음을 읊었다.
李穡〈1328(충숙왕 15)-1396(태조 5)〉의《牧隱稿》詩稿 8권에 이 시를 읽고 지은 시가 실려 있다.
“총각머리에 연꽃옷 입은 일곱 살의 동자 나란히 말 타고 와 머리 묶어 준 한문공을 얻었네. 비단 주머니에 인간의 재주 다 주워담아 이십여 년 동안 조물주의 솜씨를 훔쳤다네.[總角荷衣七歲童 聯鑣束鬢得韓公 錦囊拾盡人間巧 二十餘年竊化工]”
이외에 盧禛〈1518(중종 13)-1578(선조 11)〉의《玉溪集》續集 1권에도 이 시에 次韻한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二十八宿 : 하늘에 있는 28개의 별자리를 가리킨다.
역주2 筆補造化天無功 : 필력이 매우 뛰어나 그의 문장 앞에서는 하늘의 조화도 무색해짐을 비유한 것이다.
역주3 厖眉書客 : 漢나라 顔駟를 이른다. 厖眉는 검은 눈썹과 흰 눈썹이 섞인 노인을 이르는데, 顔駟가 임금의 물음에 자신을 이렇게 일컬은 것이다.《後漢書 循吏列傳》 金隆의《勿巖集》4권에는 “李賀 자신을 이른 것이다.” 하였다.
역주4 我今垂翅附冥鴻 : 垂翅는 높이 날려는 뜻이 있으나 마음대로 되지 않아 낮은 지위에 있음을 비유한 것이고, 冥鴻은 기러기가 높은 하늘을 나는 것으로 名聲을 날리거나 또는 二公의 자리를 말한다.
동영상 재생
1 고헌과 45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