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思邊
李白
此卽采薇 昔我往矣 楊柳依依러니 今我來思 雨雪霏霏之意니라
去歲何時君別妾
南園綠草飛蝴蝶이라
今歲何時妾憶君
西山白雪暗秦雲이라
此去三千里
欲寄音書那得聞
변방에 계신 임을 그리워하다
이백
이는 곧《詩經》의 〈采薇〉 詩에 “옛날 내가 갈 때에는 버드나무가 하늘거리더니, 지금 내가 올 때에는 함박눈이 펄펄 날린다.”는 뜻이다.
지난해엔 언제 임이 妾 이별하였는가
남쪽 동산의 푸른 풀에 호랑나비 날았다오.
금년엔 언제 妾이 임 그리워하는가
西山에 백설 내리고 長安에 먹구름 캄캄하누나.
임 계신 玉門關 이곳에서 삼천 리나 떨어져 있으니
편지 부치려 해도 어떻게 전할까.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25권에 실려 있는 바, 아내가 변방에 수자리 간 남편을 그리워하는 내용이다. 과거와 현재를 대비시켜 문장을 짓는 것은 初唐의 보편적인 형식인데 이 시도 이러한 형식을 援用하였다. 간결하면서도 무한한 怨意와 幽思가 있어 사람으로 하여금 자신도 모르게 처연해지게 한다.
역주
역주1 玉關 : 玉門關으로, 지금의 甘肅省 燉煌(돈황) 서쪽에 있던 관문인 바, 옛날 西域과 통하는 요로였다. 長安에서 3천 6백리나 떨어져 있는 곳인 바, 후대에는 서울에서 먼 곳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동영상 재생
1 사변 31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