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南陵敍別
李白(太白)
此篇 有懷古之意 〇 南陵 在宣州하니라
初熟山中歸하니
黃鷄啄黍秋正肥
呼童烹雞酌白酒하니
兒女嬉笑牽人衣
高歌取醉欲自慰하니
起舞落日爭光輝
游說萬乘苦不早하니
著鞭跨馬涉遠道
會稽愚婦輕買臣하니注+會稽愚婦輕買臣 : 朱買臣 字翁子 嘗賣薪樵할새 行且誦書하니 妻羞之하여 求去하다 其後 買臣 爲會稽太守하여 入界라가 見故妻治道하고 命後車載之하니라
余亦辭家西入秦이라
仰天大笑出門去하니
我輩豈是蓬蒿人
南陵에서의 작별을 서술하다
이백(태백)
이 편은 옛날을 그리워하는 뜻이 있다.
〇 南陵은 宣州에 있다.
白酒가 처음 익자 산중으로 돌아오니
누런 닭 기장 쪼아먹어 가을에 마침 살쪘네.
아이 불러 닭 잡게 하고 白酒 마시니
兒女들 재롱부려 웃으며 사람 옷 잡아끄네.
소리 높여 노래하며 술취해 스스로 위로하고자 해
일어나 춤추며 지는 해와 붉은 얼굴 빛을 다투누나.
萬乘天子에게 일찍 유세하지 못함 괴로우니
채찍 잡고 말에 올라 먼 길 떠나가네.
會稽의 어리석은 지어미 朱買臣을 경시하였으니注+朱買臣은 자가 翁子이다. 일찍이 나무섶을 팔 적에 다니면서 책을 외우니, 그의 아내가 부끄러워하여 친정으로 돌아갈 것을 청하였다. 그후 주매신이 會稽太守가 되어서 境內에 들어오다가 옛 아내가 길을 닦는 것을 보고는 뒷수레에 태우도록 명하였다.
나 또한 집 하직하고 서쪽 長安으로 들어간다오.
하늘을 우러러 크게 웃으며 문을 나서 떠나가니
우리들이 어찌 草野에 묻혀 있을 사람인가.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15권에 실려 있는 바, 제목이 ‘남릉에서 아이들과 이별하고 장안으로 들어가며[南陵別兒童入京]’로 되어 있다. 李白이 江南의 宣州 南陵에 있는 집에 돌아와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다시 장안으로 돌아갈 때에 처자와 작별하며 읊은 것이다.
역주
역주1 白酒 : 막걸리를 지칭하나 후세에는 燒酒를 가리키기도 한다.
동영상 재생
1 남릉서별 48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