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浩浩歌
馬存(子才)
浩浩歌
天地萬物如吾何
用之解帶食太倉이요
不用拂枕歸山阿
君不見一竿竹
數畝禾
喜來起作이요

又不見하니
帝不敢動豈敢訶
皇天爲忙逼하여
星宿相擊摩

浩浩歌
天地萬物如吾何


丈夫犖犖不可覊
有身何用自滅磨
吾觀聖賢心하니
自樂豈有他리오
蒼生如命窮이면
吾道成蹉跎
直須爲弔天下人이니

浩浩歌
天地萬物如吾何
在何處
雲山石室高嵯峨
低頭欲耕地雖少
仰面長嘯天何多
請君醉我一斗酒하라
紅光入面春風和
호호가
마존(자재)
浩浩함을 노래하니
천지만물이 나에게 어쩔꼬.
등용되면 허리띠 풀고 太倉의 곡식 받아 먹고
등용되지 않으면 베개 밀치고 山阿로 돌아가 눕는다네.
그대는 보지 못하였는가 渭川의 어부의 한 낚싯대와
莘野의 밭 가는 노인의 몇 이랑 벼를.
기쁘게 와서 일어나 商나라 장마비가 되었고
노한 뒤에는 곧 周王의 창 잡았다오.
또 보지 못하였는가 子陵이 발을 걸쳐 황제의 배에 얹으니
皇帝가 움직이지도 못했는데 어찌 감히 꾸짖겠는가.
하늘이 이 때문에 놀라고 당황하여
별들이 서로 치고 부딪혔네.
가련타! 相府의 侯霸 어리석어
먼저 자기 집 방문해 달라고 청하였네.
浩浩함을 노래하니
천지만물이 나에게 어쩔꼬.
屈原은 헛되이 汨羅水에 빠져 죽었고
伯夷 叔齊는 부질없이 西山의 언덕에서 굶어 죽었도다.
丈夫는 뜻이 드높아 얽어맬 수 없으니
자기 몸을 어찌 스스로 마멸하겠는가.
내 聖賢의 마음 보니
스스로 즐길 뿐 어찌 딴 것이 있겠는가.
蒼生이 만일 운명이 곤궁해지면
우리의 道 어긋나게 된다오.
다만 모름지기 천하 사람들 위로해야 하니
하필 道가 행해지지 않음 한하여 孔丘와 孟軻 슬퍼하랴.
浩浩함을 노래하니
천지만물이 나에게 어쩔꼬.
玉堂과 金馬門 어느 곳에 있는가
구름낀 산에 바위 동굴 높이 솟았다오.
머리 숙여 밭갈려 하면 땅은 비록 작지만
얼굴 들어 길이 휘파람 불면 하늘은 어이 그리 넓은가.
그대는 나를 한 말 술로 취하게 하라
붉은 빛 얼굴에 들어오면 봄바람처럼 온화하리라.
賞析
이 시는 대장부는 마음이 曠達하여 世間의 貴賤과 得失을 마음에 두지 않고 日月을 문[扃牖]으로 삼고 八荒을 庭衢로 삼아 氣象이 浩然해야 함을 읊은 것이다.《古文大全》에 “이 편은 大丈夫는 萬物을 일체로 삼아 富貴榮華 따위는 마치 아름다운 소리가 귓가를 스치는 것처럼 여겨야 함을 말한 것이다.” 라고 하였다.
成俔〈1439(세종 21)-1504(연산군 10)〉의《虛白堂集》風雅錄 1권에 이와 같은 제목의 시가 실려 있고, 李獻慶〈1719(숙종 45)-1791(정조 15)〉의《艮翁集》9권에는〈浩浩飮浩浩歌〉라는 제목의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渭川漁父 : 太公望을 가리키는 바, 周나라 초기의 賢者로 姓은 姜이고 氏는 呂이며 이름은 尙인데, 渭水 가에서 낚시질하다가 文王에게 기용되어 周나라의 기초를 닦았다. 《史記 齊世家》
역주2 莘野耕叟 : 莘野는 有莘國의 들로, 옛날 伊尹이 이곳에서 농사짓다가 湯王의 정중한 초빙을 받고 세상에 나가 夏나라 桀王을 추방하고 商나라 왕조를 건립하였다.《孟子 萬章 上》
역주3 商家霖 : 商나라의 명재상인 傅說을 이르니, 부열은 商나라 高宗인 武丁의 신하이다. 霖은 3일동안 비가 내리는 것으로 장마비를 이르는데, 무정은 부열을 재상으로 임명하면서 “만약 금이라면 너를 숫돌로 삼고, 만약 큰 냇물을 건넌다면 너를 배와 노로 삼고, 만약 해가 큰 가뭄이 든다면 너를 장마비로 삼을 것이다.[若金 用汝作礪 若濟大川 用汝作舟楫 若歲大旱 用汝作霖雨]” 하였으니, 이후로 어진 재상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書經 說命 上》
역주4 怒後便把周王戈 : 紂王의 虐政에 분노를 느낀 太公望 呂尙이 周 武王을 위해 창을 잡고 殷나라를 정벌한 일을 가리킨 것이다.
역주5 子陵橫足加帝腹 : 子陵은 後漢 嚴光의 字이다. 엄광은 일찍이 光武帝 劉秀와 同門受學하였는데, 광무제의 부름을 받고 함께 잠을 자다가 잠결에 발을 광무제의 배 위에 올려 놓았다. 다음날 天文을 보는 太史가 “어제 저녁 客星이 帝座星을 범했으니, 이는 큰 변고입니다.” 하고 아뢰자, 광무제는 웃으며 “내가 친구인 엄광과 함께 잤기 때문이다.” 하였다. 옛날 占星家들은 天上의 紫微星이나 北極星은 황제의 星座로 보아 객성이 이들 성좌를 범하면 천자의 신변에 위험이 가해지는 것으로 생각하였다.《後漢書 嚴光傳》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자릉은 세상에 드문 호걸스러운 선비로서 天子도 신하로 삼지 못하였고 하늘도 이 때문에 놀라고 당황하였는데, 하물며 천자의 재상이 어찌 초청할 수 있었겠는가. 이는 윗글의 太公望과 伊尹 등에 대한 내용은 모두 故事를 援用하여 자신을 가탁해 큰 소리를 침으로써 스스로 자신의 마음을 시원스럽게 한 것이니, 이는 내가 가령 이러한 때를 당하여 이러한 일을 만났다면 또한 내가 바로 그 사람일 것이라고 하는 말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6 可憐相府癡 邀請先經過 : 相府는 嚴光의 또다른 친구인 司徒 侯覇를 가리킨다. 후패는 엄광이 光武帝의 간청을 거절하지 못해 北軍에 이르렀다는 말을 듣고 사람을 보내 광무제를 만나기 전에 자신을 찾아와 달라고 청하였다. 그 말을 들은 엄광은 심부름꾼에게 “평소 어리석은 君房(侯覇의 字)이 이제 三公의 지위에 이르렀구나.” 하고는 청을 거절하였다.《後漢書 嚴光傳》
역주7 屈原枉死汨羅水 : 汨羅水는 湘江 부근의 물 이름인데 屈原이 일찍이 忠憤을 못이겨 이 물에 빠져 죽었다.
역주8 夷齊空餓西山坡 : 西山은 首陽山의 별칭인 바, 殷나라 말기 伯夷와 叔齊는 周나라 武王이 은나라 紂王을 정벌하여 황제가 되자, 주나라의 祿을 먹는 것을 부끄러워하여 수양산에 들어가 고사리를 캐어 먹었으며〈采薇歌〉를 지어 자신들의 깨끗한 심정을 밝혔다.《史記 伯夷叔齊列傳》
역주9 何必嫌恨傷丘軻 : 丘는 孔子의 이름이고 軻는 孟子의 이름이다. 李德弘은 “윗글을 이어 ‘孔丘와 孟軻가 등용되지 못한 것은 천하 백성들의 불행이니, 다만 천하 사람들을 위로할 것이요, 어찌 공자와 맹자를 위해서 한탄하고 상심할 것이 있겠는가.’ 라고 말한 것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10 玉堂金馬 : 玉堂은 翰林이나 文翰을 맡은 관서로 宋나라 淳化연간에 蘇易簡에게 翰林學士를 제수하면서 황제가 친히 ‘玉堂之署’라는 네 글자를 飛白體로 써서 내린 데서 유래하였다. 金馬는 金馬門으로 漢나라 武帝 때 大宛에서 바친 말의 형상을 구리로 주조하여 中官(환관)의 관서 문에 세운 데서 유래하였다.
동영상 재생
1 호호가 636
동영상 재생
2 호호가 647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