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陳情表〉
李密(令伯)
臣以險釁으로 夙遭愍凶하여 生孩六月 慈父見背하고 行年四歲 舅奪母志어늘 祖母劉閔臣孤弱하여 躬親撫養하니 臣少多疾病하여 九歲不行하고 零丁孤苦하여 至于成立이라 旣無叔伯하고 終鮮兄弟하며 門衰祚薄하여 晩有兒息하니 外無朞功强近之親이요 內無應門五尺之童이라 煢煢孑立하여 形影相弔어늘 而劉夙嬰疾病하여 常在牀褥하니 臣侍湯藥하여 未嘗廢離로소이다
逮奉聖朝 沐浴淸化하여 前太守臣逵 察臣孝廉하고 後刺史臣榮 擧臣秀才어늘 臣以供養無主 辭不赴{命}이러니 會詔書特下하사 拜臣郞中하시고 尋蒙國恩하여 除臣洗馬하시니 猥以微賤으로 當侍東宮이라 非臣隕首所能上報니이다 臣具以表聞하여 辭不就職이러니 詔書切峻하사 責臣逋慢하시고 郡縣逼迫하여 催臣上道하니 州司臨門 急於星火 臣欲奉詔奔馳인댄 則以劉病日篤이요 欲苟順私情인댄 則告訴不許하니 臣之進退 實爲狼狽로소이다
伏惟聖朝以孝治天下하사 凡在故老에도 猶蒙矜育이어든 況臣孤苦特爲尤甚하니이다 且臣少事僞朝하여 歷職郞署하니 本圖宦達이요 不矜名節이라 今臣 亡國賤俘 至微至陋어늘 過蒙拔擢하니 豈敢盤桓하여 有所希冀릿가 但以劉日薄西山하여 氣息奄奄하니 人命危淺하여 朝不慮夕이라 臣無祖母 無以至今日이요 祖母無臣이면 無以終餘年이니 母孫二人 更相爲命일새 是以區區不能廢遠이로소이다
臣密 今年四十有四 祖母劉 今年九十有六이니 是臣盡節於陛下之日하고 報劉之日 短也 烏鳥私情 願乞終養하오니 臣之辛苦 非獨蜀之人士 及二州牧伯所見明知 皇天后土實所共鑑이오니 願陛下 矜憫愚誠하시고 聽臣微志하사 庶劉僥倖하여 卒保餘年이시면 生當隕首 死當結草리이다 臣不勝怖懼之情하여 謹拜表以聞하노이다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