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前赤壁賦〉
蘇軾
壬戌之秋七月旣望 蘇子與客泛舟하여 遊於赤壁之下하니 淸風 徐來하고 水波 不興이라 擧酒屬客하여 誦明月之詩하고 歌窈窕之章이러니 少焉 月出於東山之上하여 徘徊於斗牛之間하니 白露 橫江하고 水光 接天이라 縱一葦之所如하여 凌萬頃之茫然하니 浩浩乎如憑虛御風而不知其所止하고 飄飄乎如遺世獨立하여 羽化而登仙이라 於是 飮酒樂甚하여 扣舷而歌之하니 歌曰 桂棹兮蘭漿으로 擊空明兮泝流光이로다 渺渺兮余懷 望美人兮天一方이로다
客有吹洞簫者하여 倚歌而和之하니 其聲 嗚嗚然하여 如怨如慕하며 如泣如訴하고 餘音嫋嫋하여 不絶如縷하니 舞幽壑之潛蛟하고 泣孤舟之嫠婦 蘇子愀然正襟危坐而問客曰 何爲其然也 客曰 月明星稀 烏鵲南飛 此非曹孟德之詩乎 西望夏口하고 東望武昌이라 山川相繆하여 鬱乎蒼蒼하니 此非孟德之困於周郞者乎 方其破荊州 下江陵하여 順流而東也 舳艫千里 旌旗蔽空이라 釃酒臨江하고 橫槊賦詩하니 固一世之雄也러니 而今安在哉 況吾與子 漁樵於江渚之上하여 侶魚鰕而友麋鹿이라 駕一葉之扁舟하여 擧匏樽以相屬하니 寄蜉蝣於天地 渺滄海之一粟이라 哀吾生之須臾하고 羨長江之無窮이라 挾飛仙以遨遊하며 抱明月而長終이나 知不可乎驟得일새 託遺響於悲風하노라
蘇子曰 客亦知夫水與月乎 逝者如斯로되 而未嘗往也 盈虛者如彼로되 而卒莫消長也 蓋將自其變者而觀之 則天地曾不能以一瞬이요 自其不變者而觀之 則物與我皆無盡也 而又何羨乎리오 且夫天地之間 物各有主하니 苟非吾之所有인댄 雖一毫而莫取어니와 惟江上之淸風 與山間之明月 耳得之而爲聲하고 目寓之而成色하여 取之無禁하고 用之不竭하니 造物者之無盡藏也 而吾與子之所共樂이니라 喜而笑하고 洗盞更酌하니 肴核 旣盡이요 盃盤 狼藉 相與枕藉乎舟中하여 不知東方之旣白이러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