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畵山水歌
吳融
良工善得丹靑理하여
輒向茅茨畵山水
地角移來方寸間이요
天涯寫在筆鋒裏
日不落兮月長生하고
雲片片兮水冷冷이라
經年蝴蝶飛不去
累歲桃花結不成이라
一片石數株松
遠又淡近又濃이라
不出門庭三五步하여
觀盡江山千萬重이라
산수화에 대한 노래
오융
훌륭한 畵工 丹靑의 이치 잘 알아
언제나 초가집에서 山水 그린다오.
먼 地角을 方寸의 사이에 옮겨 오고
아득한 天涯를 붓끝 속에 펼쳐 놓았네.
해는 지지 않고 달은 언제나 떠 있으며
구름은 片片히 날고 물은 시원하게 흐르누나.
해가 지나도 호랑나비 날아가지 않고
여러 해 되어도 복숭아꽃 열매 맺지 않네.
한 조각 돌과 몇 그루의 소나무
멀면 또 색깔 흐리고 가까우면 또 진하다오.
門庭을 서너 걸음도 나가지 않고서
천만 겹 江山을 모두 다 구경하네.
賞析
산수를 그린 그림을 보고 그림 속의 경치를 읊은 것인데, 그림이 절묘함을 극구 칭찬하고 있다.
동영상 재생
1 화산수가 36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