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靑靑水中蒲
韓愈(退之)
此詩 托物比興하니 謂征夫出戍 其妻幽宮閨房하니 如蒲在水中이라 第一章 謂夫君之出이요 第二章 謂不得相隨 末章 勉君子以正하니 得風人之體
靑靑水中蒲
下有一雙魚
君今上隴去하니注+君今上隴去 : 隴 今陝西路隴州西寧等處 有隴山 在隴陽縣西六十里 戍邊者必徑此하니 戍者歌曰 隴頭流水 鳴聲幽咽이라 遙望秦川하니 肝腸斷絶이라하니라
我在與誰居
靑靑水中蒲
長在水中居
하노니
相隨我不如
靑靑水中蒲
葉短不出水
婦人不下堂이니
行子在萬里
푸르고 푸른 물속의 부들
한유(퇴지)
이 詩는 사물에 가탁하여 比興한 것이니, 征夫가 수자리 살러 가자 그의 아내가 홀로 규방에 있으니, 마치 부들이 물 속에 있는 것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第一章은 夫君이 수자리 살러 감을 말하였고, 第二章은 서로 따라갈 수 없음을 말하였고, 末章은 君子(남편)에게 正道로써 권면하였으니, 風人(詩人)의 體를 얻었다.
푸르고 푸른 물속의 부들이여
아래에는 한 쌍의 물고기 놀고 있네.
임은 이제 隴山으로 떠나가니注+隴은 지금 陝西路 隴州 西寧 등지이니, 隴山이 견양현 서쪽 60리 지점에 있다. 변방에 수자리 가는 자는 반드시 이 곳을 경유하니, 수자리 가는 자들이 노래하기를 “隴頭의 흘러가는 물 울음소리 목이 메인다. 멀리 秦川을 바라보니 애간장이 끊어진다.” 하였다.
나 홀로 남아 누구와 거처할까.
푸르고 푸른 물속의 부들이여
언제나 물속에 살고 있네.
浮萍草에게 말하노니
나는 서로 따르는 너만도 못하구나.
푸르고 푸른 물속의 부들이여
잎이 짧아 물밖으로 나오지 못하네.
婦人은 堂 아래 내려가지 않는 법이니
떠나시는 임이여 만리길 가시오.
賞析
이 시는《韓昌黎集》4권에 실려 있는 바, 韓愈의 청년기인 貞元 9년(793년)에 쓰여진 작품으로 그의 처 盧氏에게 준 것이라고 한다. 처에게 준 것인데도 도리어 처가 남편을 그리는 내용이라는 점이 독특하다. 이 시는 체제에 있어 《詩經》과 漢代 樂府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文選》에 실려 있는 古樂府인〈飮馬長城窟行〉시의 ‘靑靑河畔草’ 구, 〈長歌行〉시의 ‘靑靑園中葵’ 구와 표현이 흡사하며, 大義도 비슷하다. 淸代의 朱彛尊은 이 시를 평하여 “體制는 毛詩를 근원으로 하였고 語調는 漢ㆍ魏의 歌行이다.”라고 하였다. 民歌처럼 소박하고 자연스러운 詩語가 얼핏 보기에는 平淡한 듯하나 실제로는 의미가 매우 깊다.
역주
역주1 寄語浮萍草 : 浮萍草는 물 위에 떠돌아다니는 水草로 개구리밥이라고도 칭한다. 李德弘의 《艮齋集》續集 4권에 “蒲와 萍은 모두 물속에 함께 떠다니는 물건이다. 지금 부인이 남편을 따라갈 수 없음을 스스로 탄식하였다. 그리하여 부평초에 가탁하여 말하기를 ‘너는 부들[蒲]과 함께 서로 따라다니니, 나는 너만도 못하다.’ 라고 말한 것이다.” 하였다. 金隆의 《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청청수중포 231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