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菖蒲歌
謝枋得(疊山)
有石奇峭天琢成이요
有草夭夭冬夏靑이라
人言菖蒲非一種이니
上品九節通仙靈이라
異根不帶塵埃氣
孤操愛結이라
明窓淨几有宿契
花林草砌無交情이라
夜深不嫌淸露重이요
晨光疑有白雲生이라
嫩如秦時童女登蓬瀛注+秦時童女登蓬瀛 : 秦始皇 遊東海할새 方士徐福等 上書하여 請得與童男女 入海하여不死藥이라하니라
手携綠玉杖徐行이요
瘦如天台山上賢聖僧
休糧絶粒孤鶴形이라
勁如五百義士從하여
英氣凜凜磨靑冥이요
淸如三千弟子立孔庭하여
天機鳴이라
堂前不入
席上嘗聽詩書聲이라
怪石篠簜皆充貢하니注+怪石篠簜皆充貢 : 靑州 貢怪石하고 揚州 貢篠簜하니라
此物舜廊當共登이라注+此物舜廊當共登 : 靈均 卽屈原也 離騷經中 不言菖蒲 是遺亡也
神農知己入本草
靈均蔽賢遺騷經이라
幽人耽翫發仙興이요
方士服餌延脩齡이라
이라
上界好淸淨하니
見此靈苗當大驚이라
我欲携之朝하니
瑤草不敢專芳馨이라
玉皇一笑留香案하여
錫與有道者長生이라
人間千花萬草儘榮艶이나
未必敢與此草爭高名이라
창포를 읊은 노래
사방득(첩산)
돌이 기이하게 솟았으니 하늘이 쪼아 만들었고
풀이 야들야들하니 사시사철 언제나 푸르네.
사람들 말하기를 菖蒲는 한 종류 아니니
上品은 한 치에 아홉 마디 있는데 神靈을 통한다 하네.
특이한 뿌리는 塵世의 기운 띠지 않고
孤高한 지조는 泉石의 盟約 맺기 좋아한다오.
밝은 창 깨끗한 책상과는 옛인연이 있고
꽃피는 숲 풀 자라는 섬돌과는 사귈 마음 없다네.
밤깊어 맑은 이슬 많이 내리는 것 혐의하지 않고
새벽 햇빛은 白雲이 일어나는가 의심하네.
연하기는 秦나라 때에 童女가 蓬萊와 瀛洲에 오를 적에注+秦始皇이 동해에 유람할 적에 方士인 徐福 등이 글을 올려 “童男童女와 함께 바다에 들어가서 三神山의 불사약을 구해오겠다.” 하였다.
손에 綠玉杖 짚고 천천히 걸어가는 듯하며
야위기는 天台山 위의 어질고 성스러운 스님이
穀氣를 끊어 고고한 鶴의 형상과 같다오.
굳세기는 오백 명의 義士 田橫을 따라
英氣 늠름하여 푸른 하늘에 이르는 듯하고
깨끗하기는 삼천 명의 제자 孔子의 뜰에 서서
顔回의 거문고와 曾點의 비파에 天機가 울리는 듯하다오.
당 앞에는 紅粉의 幾微 들어오지 않고
자리 위에는 항상 詩書 소리 들리누나.
怪石과 가는 살대도 모두 貢物에 충당되었으니注+청주에서는 怪石을 진상하고 양주에서는 가는 살대를 진상하였다.
이 물건 마땅히 舜임금의 조정에 함께 올랐으리라.注+영균은 바로 굴원이니,〈離騷經〉가운데에서 창포를 말하지 않은 것은 빠뜨린 것이다.
神農은 나를 알아주어 本草에 넣었으나
靈均은 현자를 가려 離騷經에 빠뜨렸네.
幽人은 즐겨 보며 神仙의 흥취 내고
방사들은 약으로 먹어 긴 수명 연장하네.
五綵의 난새와 붉은 봉황새 琪花苑에 노는 듯
붉은 용과 옥 기린이 芙蓉城에 노는 듯하다오.
天上의 眞人은 淸淨함 좋아하니
이 신령스러운 석창포 싹 보면 마땅히 크게 놀라리라.
내 이것 가지고 太淸宮에 조회하고자 하니
태청궁의 아름다운 풀도 감히 향기 독점하지 못하리라.
玉皇上帝는 한 번 웃고 香案에 두셨다가
道 있는 자에게 내려주시어 장생하게 하리라.
인간의 수많은 花草 모두 영화롭고 곱지만
반드시 이 풀과 고상한 이름 다투지는 못하리라.
賞析
창포의 形象과 쓰임을 적절한 비유를 써서 섬세하게 묘사해 낸 노래이다.
역주
역주1 泉石盟 : 菖蒲는 반드시 샘물이 흐르는 돌 틈에 뿌리를 내리기 때문에 盟約에 비유한 것이다.
역주2 三神山 : 신선이 산다는 蓬萊ㆍ瀛洲ㆍ方丈의 세 산을 이른다.
역주3 田橫 : 楚ㆍ漢시대 齊王 田榮의 아우인 바, 전영이 죽자 그의 아들 廣을 왕으로 세웠으나 광이 韓信에게 잡히자 스스로 왕이 되었다. 그후 漢 高祖가 천하를 통일하자 죽임을 당할까 두려워하여 부하 5백여 명을 거느리고 海島인 嗚呼島로 들어갔다가 고조의 부름을 받고 洛陽으로 가던 도중 자살하니, 그의 부하들도 이 소식을 듣고는 모두 자살하여 의리를 지켰다.《史記 田儋列傳》
역주4 回琴點瑟 : 回는 顔回로 字가 子淵인데,《莊子》〈讓王〉에 “안연은 ‘…… 거문고를 타면 스스로 즐길 수 있고 夫子의 道를 배우면 충분히 즐거워할 수 있으니, 나는 벼슬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라고 했다.” 하였으며, 點은 曾點으로 字가 子晳인데《論語》 〈先進〉에 “비파를 간헐적으로 두드렸다.” 라고 보인다.
역주5 紅粉 : 붉은 연지와 흰 분을 바른 여자를 가리킨다.
역주6 綵鸞紫鳳琪花苑 赤虯玉麟芙蓉城 : 舊本의 註에는 綵鸞을 仙女인 吳綵鸞의 일로 풀이하였다. 이 때문에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本註에서 吳綵鸞에 대한 말이라고 한 것은 따를 수 없을 듯하다. 만약 채란이 仙女의 이름이라면 赤虯를 對로 들어서 말할 수 없으니, 윗구가 事實이고 아랫구가 虛構인 것은 시짓는 法이 아니다. 그 실제는 다만 仙界에 있는 신령스러운 물건을 말한 것일 뿐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는 본주의 잘못을 지적하고 “註解한 자들이 다만 仙女 중에 綵鸞이 있는 줄만 알아서 그 설을 견강부회한 것이다. 실제로는 다만 仙界의 신령스러운 물건을 말한 것일 뿐이다.” 하였다.
역주7 眞人 : 天上에 사는 仙人을 이른다.
역주8 太淸 : 玉皇上帝나 神仙이 산다는 太淸宮을 이른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