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石鼓歌
韓愈
歐陽文忠公云 石鼓在岐陽이라 韋應物 以爲文王之鼓 至宣王하여 刻詩爾라하고 韓退之 直以爲宣王之鼓라하니 在今鳳翔孔子廟中이라 鼓有十하니 先時 散棄于野러니 鄭餘慶 置于廟而亡其一이라가 宋皇祐四年 向傳師求於民間하여 得之하여 十鼓乃足이라 其文 可見者四百六十五 磨滅難識者過半矣
張生手持石鼓文하고注+張生手持石鼓文 : 孫曰張籍이라 〇 可見者 其略曰 我車旣攻하고 我馬旣同이라하고 又曰 我車旣如하고 我馬旣騊로다 君子員(爰)獵하니 員獵員游로다 麋鹿速速하니 君子之求 라하고 又曰 其魚維何 維鱮維鯉로다 維楊維柳라하니라
勸我試作石鼓歌
하니
才薄將奈石鼓何
周綱陵遲四海沸하니
宣王憤起揮天戈
大開明堂受朝賀하니
諸侯劍珮鳴相磨
蒐于岐陽騁雄俊하여
萬里禽獸皆遮羅
鐫功勒成告萬世하여
鑿石作鼓隳嵯峨
從臣才藝咸第一이니
簡選譔刻留山阿
雨淋日炙野火燒하니
鬼物守護煩撝訶
公從何處得紙本
毫髮盡備無差訛
辭嚴義密讀難曉하고
字體不類隷與蝌
年深豈免有缺畫
快劍斫斷生蛟鼉
鸞翔鳳翥衆仙下하고
珊瑚碧樹交枝柯
金繩鐵索鏁紐壯하고

陋儒編詩不收入하니

孔子西行不到秦하니
掎摭星宿遺羲娥注+羲娥 : 孫曰 羲和 日御 嫦娥 月御
嗟余好古生苦晩하니
對此涕淚雙滂沱
憶昔初蒙博士徵하니
其年始改稱元和注+憶昔初蒙博士徵 其年始改稱元和 : 愈元和元年 徵爲國子博士하니라
故人從軍在하니
爲我量度掘臼科
하되
如此至寶存豈多
氈包席裹可立致
十鼓只載數駱駝
薦諸大廟比郜鼎이면注+薦諸大廟比郜鼎 : 春秋桓二年 魯取郜大鼎于宋하여 納于大廟하니라
光價豈止百倍過
聖恩若許留太學이면
諸生講解得切磋
觀經鴻都注+觀經鴻都 : 漢靈帝熹平四年 詔諸儒하여 正五經文字하고 命議郞蔡邕하여 爲古文篆隷三體書之하여 刻石하여 立于大學門外하니라尙塡咽하니
坐見擧國來奔波
剜苔剔蘚露節角하여



中朝大官老於事하니

牧童敲火牛礪角하니
誰復著手爲摩挲
日銷月鑠就埋沒하니
六年西顧空吟哦
羲之俗書趁姿媚로되

爭戰罷로되

方今太平日無事하니
柄用儒術崇丘軻
安能以此上論列
願借辯口如懸河
石鼓之歌止於此하니
嗚呼吾意其蹉跎
石鼓를 읊은 노래
한유
歐陽文忠公이 말하기를 “石鼓는 岐山 남쪽에 있다.” 하였고 韋應物은 “文王의 북이니 宣王 때에 이르러서 詩를 새겼다.” 하였고 韓退之는 “곧바로 宣王의 북이다.” 하였는 바, 지금 鳳翔의 孔子 사당 가운데에 있다. 북이 열 개가 있었는데 먼저는 들에 흩어져 버려졌다. 鄭餘慶이 이것을 사당에 가져다 놓으면서 하나를 잃어버렸는데, 宋나라 皇祐 4년에 向傳師(상전사)가 민간에서 구하여 찾아내어 열 개의 북이 마침내 갖추어졌다. 글자는 알 수 있는 것이 465字이고 마멸되어 알기 어려운 것이 반이 넘는다.
張生이 손에 石鼓文 가지고 와서注+孫氏는 “張生은 張籍이다.” 하였다.
〇 石鼓文 중에 글자를 알 수 있는 것은 대략 그 가사에 말하기를 “내 수레를 이미 수리하였고 내 말을 또한 같은 색으로 구비하였다.[我車旣攻 我馬旣同]” 하였고, 또 “내 수레가 이미 똑같고 내 말이 똑같다. 군자가 이에 사냥하니 사냥하며 놀도다. 사슴들이 빨리 달리니 군자가 구한다.[我車旣如 我馬旣騊 君子員獵 員獵員游 麋鹿速速 君子求之]” 하였고, 또 “물고기는 무엇인가? 연어와 잉어로다. 무엇으로 꿰는가? 버드나무와 수양버들이다.[其魚維何 維鱮維鯉 何以貫之 維楊維柳]” 하였다.

나에게 한 번 石鼓歌 지으라고 권하네.
少陵 같은 사람 없고 謫仙도 죽었으니
재주 부족한 내가 장차 어찌 石鼓歌 짓겠는가.
周나라 紀綱 침체하여 四海가 물끓듯 하니
宣王이 분발하여 하늘의 창 휘둘렀네.
크게 明堂 열고 朝賀를 받으니
제후들의 칼과 패옥 서로 부딪쳐 울렸다오.
岐山 남쪽에서 사냥하여 영웅과 준걸들 달리게 하니
만리의 금수들 모두 길을 막고 그물로 잡았도다.
공을 새기고 성공 기념하여 萬世에 알리려
돌 깎아 북 모양 만드느라 높은 바위 무너뜨렸네.
시종하는 신하들 才藝가 모두 제일인데
선발하여 글 지어 새겨서 山阿에 남겼도다.
오랜 세월 비에 젖고 햇볕 쬐고 들불에 타니
鬼物이 수호하여 번거롭게 물리치고 꾸짖었네.
公은 어느 곳에서 이 拓本 얻었는가
털끝만한 획도 모두 갖추어져 어긋남이 없구려.
文章이 엄정하고 뜻이 치밀하여 읽어도 알기 어렵고
글자체는 隷書와 蝌蚪文字와도 같지 않다네.
年度가 깊으니 어찌 망가진 획이 있음 면할까
예리한 칼로 산 교룡과 악어 잘라 놓은 듯하네.
筆勢는 난새와 봉황이 날아 신선들 내려오는 듯하고
珊瑚와 璧玉나무 가지 서로 엉켜 있는 듯하누나.
금줄과 쇠사슬 얽어매어 놓은 듯 웅장하고
옛솥에 끓는 물인 듯 용으로 변해 날아간 북인 듯.
고루한 학자들 詩를 엮을 때에 편입하지 않았으니
大雅와 小雅도 좁고 궁박하여 여유가 없다오.
孔子는 서쪽에 갔지만 秦나라에는 이르지 않았으니
별은 주워 모았으면서 羲娥注+孫氏는 말하기를 “희화는 日御이고 항아는 月御이다.” 하였다.는 버렸구나.
아! 나는 옛것 좋아하나 너무 늦게 태어나니
이것을 대함에 눈물 흘러 두 줄기 쏟아지네.
기억하건대 저 옛날에 처음 博士의 부름 받으니
그해에 처음 元和라 개칭하였다오.注+韓愈는 元和 원년(806)에 부름을 받고 국자박사가 되었다.
故人이 從軍하여 右輔에 있으면서
나를 위해 헤아려서 石鼓 놓을 자리 파 놓았네.
나는 冠을 세탁하여 쓰고 목욕하고는 祭酒에게 아뢰기를
이와 같은 지극한 보물 남아 있는 것이 어찌 많겠습니까.
담요로 싸고 자리로 말아 오면 당장 가져올 수 있으니
열 개의 石鼓 단지 몇 마리의 낙타면 실어 올 수 있습니다.
이것을 太廟에 올려 郜鼎과 나란히 둔다면注+《春秋》桓公 2년에 “노나라가 고땅의 큰 솥을 宋나라에서 취하여 太廟에 넣었다.” 하였다.
빛과 값이 어찌 백 배만 더할 뿐이겠습니까.
聖上의 은혜로 만약 太學에 보관하도록 허락된다면
諸生들 講解하여 학문을 갈고 닦을 것입니다.
鴻都門에 石經注+漢나라 靈帝 희평 4년(175)에 여러 儒者들에게 명하여 五經의 문자를 수정하고 議郞인 蔡邕에게 명하여 古文(蝌蚪文字)과 篆書와 隷書의 세 가지 서체로 쓰게 하여 돌에 새겨서 太學의 문밖에 세웠다. 구경하느라 오히려 길을 메웠으니
온 나라가 파도처럼 달려옴 앉아서 볼 것입니다.
石鼓의 이끼 깎아 내고 후벼 내어 마디와 모를 드러내고
편안히 두어 평평하고 기울지 않게 하며
큰 집에 깊은 처마로 덮고 가려 준다면
오랜 세월 지나도록 아무 탈이 없을 것입니다.
조정의 大官들 일에 노련하여 게으르니
어찌 즐겨 감격하겠는가 한갓 우물쭈물할 뿐이라오.
목동들 부싯돌 쳐 불을 일으키고 소는 뿔로 비벼대니
누가 다시 손을 대어 소중히 어루만질까.
나날이 지워지고 다달이 없어져 매몰되어 가니
육 년 동안 서쪽 바라보며 부질없이 한숨만 나오네.
王羲之의 속된 글씨는 모양의 아름다움 따랐는데도
몇 장의 종이로 오히려 흰 거위와 바꿀 수 있었는데
周나라 이어 八代의 王朝에 전쟁이 그쳤으나
수습하는 이 없으니 그 이유 어째서인가.
지금은 태평시대라 아무 일 없으니
儒學을 높여 쓰고 孔孟을 높인다오.
어이하면 이것을 의논하는 대열에 올릴까.
懸河처럼 말 잘하는 입 빌렸으면 하네.
石鼓의 노래 여기에서 그치니
아! 나의 뜻 이루지 못하리라.
賞析
이 시는《韓昌黎集》5권에 실려 있는 바, 石鼓의 유래를 서술하고 겸하여 감개를 읊은 것이다. 石鼓는 周 宣王이 사냥한 내용을 史籒(사주)가 頌으로 지은 다음 북처럼 생긴 열 개의 돌에 새긴 것으로 중국 최고의 金石文字로 꼽힌다. 석고에 대해서는 이론이 많다. 周 文王 때에 만들었다고도 하고 周 成王 때에 만들었다고도 하며, 혹은 北周가 만든 것이라고도 하고 또 後世의 僞作이라고도 한다. 그 중에서도 周 宣王 때의 유물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통설이다. 석고에 대한 기록 또한 여러 기록에 보이는데 이를 근거로 살펴보면, 석고는 처음에 陳倉의 들판에 흩어져 있었다. 韓文公이 博士가 되자 祭酒에게 청하여 수레에 실어 太學으로 가져오려고 하였으나 결행하지 못하였고, 鄭餘慶이 마침내 鳳翔縣(지금 陝西)의 孔子廟로 옮겼다가 元나라 말기에 燕京의 國子監으로 옮겨 놓았다 한다.
宋時烈〈1607(선조 40)-1689(숙종 15)〉의《宋子大全》147권의〈書石鼓帖後〉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보인다.
“고금에 석고에 대해 논한 자들이 많다. 송나라 皇祐 연간에는 알아볼 수 있는 글자가 465字였는데, 蘇東坡 때에 이르러서는 오직 24字만을 해독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承旨 趙庭堅이 중국에 갔을 때에 가져온 印本은 ‘維楊與柳’ 네 자만이 분명하고 그 나머지는 해독할 수 없었다. 周나라 宣王으로부터 韓文公까지는 거의 2천 년의 기간인데도 오히려 상세히 다 갖추어져 있다고 하였는데, 그 뒤 겨우 수백년 사이에 磨滅됨이 이와 같았으니, 아마도 만물의 이치는 운수가 반쯤 기울면 해가 서산으로 기우는 것처럼 급속도로 쇠락하는 것인가 보다.”
崔錫鼎〈1646(인조 24)-1715(숙종 41)〉의《明谷集》11권에〈石鼓銘〉이 실려 있는데 이 가운데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너를 돌이라 하자니 배가 아름답고 북통이 불룩하여 보면 북이요, 너를 북이라 하자니 재질이 딱딱하고 몸체가 굳어서 두드려보면 돌이다. 어찌하여 북이란 명칭을 붙였는가? 군사들을 모아놓고 무예를 익힌 때문이 아니겠는가. 어찌하여 돌을 소재로 하였는가? 먼 후세에 보여주어 없어지지 않게 하려한 때문이 아니겠는가.[以汝爲石乎 則賁其腹而隆其呂 視之則鼓也 以汝爲鼓乎 則其質硜硜而其體鑿鑿 叩之則石也 奚取於鼓 不爲其輯士而講武乎 奚取於石 不爲其示遠而不泐乎]”
徐命膺〈1716(숙종 42)-1787(정조 11)〉의《保晩齋集》1권에도 같은 제목의 시가 실려있다.
역주
역주1 何以貫之 : 臺本에 ‘橐’자로 되어 있으나 本集을 따라 ‘貫’자로 바로잡았다.
역주2 少陵無人謫仙死 : 少陵은 唐나라의 詩聖으로 알려진 杜甫의 號이고, 謫仙은 천상의 신선이 인간 세상에 귀양왔다는 뜻으로 唐나라의 詩仙 李白을 가리킨다.
역주3 古鼎躍水龍騰梭 : 자획이 생동감이 넘침을 형용한 것이라 한다.
역주4 二雅褊迫無委蛇(이) : 二雅는《詩經》의〈大雅〉와〈小雅〉로 뜻이 雄渾하기로 유명하다. 그런데도 石鼓文에 비하면 오히려 편협하고 急迫하다는 뜻이다. 李德弘의《艮齋集》 續集 4권에 “大雅와 小雅의 뜻이 편협하고 迫窄해서 광대하여 자득한 기상이 없음을 말한 것이다. 대아와 소아를 폄하한 것은 石鼓文을 드러내기 위해서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5 : 이
역주6 右輔 : 漢代의 行政管轄의 하나인 右扶風을 일컫는 말로, 지금의 陝西省 長安縣 서쪽 지역인데 京兆, 左馮翊과 함께 三輔라 칭하였다.
역주7 濯冠沐浴告祭酒 : 李德弘은 “官服을 깨끗이 세탁하여 입고 목욕한 것은 이 일을 중하게 여겼음을 말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8 安置妥帖平不頗 : 妥帖 역시 편안히 놓아둔다는 뜻으로 李德弘은 “妥帖은 편안하여 어긋남이 없는 뜻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9 大厦深簷與蓋覆 : 李德弘은 “與는 許與하다, 또는 위하여 만들어 준다는 뜻이다.” 하였다.
역주10 經歷久遠期無他 : 李德弘은 “다른 근심이 없어 오래도록 전해질 것임을 기필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11 詎肯感激徒媕娿 : ‘媕娿’는 우물쭈물하여 태도를 분명히 밝히지 않는 것으로, 李德弘은 “이 구는 중간을 나누어 해석하여야 하니, ‘어찌 즐겨 감격하겠는가. 한갓 우물쭈물할 뿐’임을 말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12 數紙尙可博白鵝 : 山陰에 한 道士가 거위를 기르고 있었는데 王羲之가 이것을 보고 팔라고 요구하자,《道德經》을 써 주면 주겠다고 한 고사를 인용한 것이다.
역주13 繼周八代 : 몇 가지 說이 있으나 周나라가 망한 후 나라를 이어간 秦ㆍ漢ㆍ晉ㆍ宋ㆍ齊ㆍ梁ㆍ陳ㆍ隋를 일컬은 것으로 보인다.
역주14 無人收拾理則那 : 理則那는 ‘그 이유가 어째서인가’의 뜻이다. 李德弘은 “그 이유는 어째서인가 하였으니, 괴이하게 여겨서 물은 말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석고가 634
동영상 재생
2 석고가 690
동영상 재생
3 석고가 680
동영상 재생
4 석고가 635
동영상 재생
5 석고가 75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