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獨酌
李白
天若不愛酒
酒星注+酒星 : 晉天文志曰 酒星 柳星傍三星曰 酒旗星이라하니라不在天이요
地若不愛酒
地應無酒泉이라注+ 酒泉 : 河西肅州 爲酒泉郡이라
天地旣愛酒하니
愛酒不愧天이라
이라注+ 已聞淸比聖 復道濁如賢 : 酒之淸爲聖人이요 濁爲賢人이라
賢聖旣已飮하니
何必求神仙
三盃通大道
一斗合自然이라
但得醉中趣
勿爲醒者傳하라
홀로 술을 따라 마시다
이백
하늘이 만약 술 좋아하지 않았다면
하늘에 酒星注+《晉書》 〈天文志〉에 말하기를 “酒星은 柳星 옆의 세 별로 酒旗星이라 이름한다.” 하였다.이 있지 않을 것이요,
땅이 만약 술 좋아하지 않았다면
땅에 응당 酒泉注+河西 肅州가 바로 주천군이다.이 없으리라.
하늘과 땅이 이미 술 좋아하니
술 좋아함 하늘에 부끄럽지 않네.
이미 淸酒는 聖人에 비한단 말 들었고
다시 濁酒는 賢人과 같다고 말하누나.注+맑은 술을 聖人이라 하고 탁한 술을 賢人이라 한다.
聖賢을 이미 마시니
어찌 굳이 神仙을 찾을 것 있겠는가.
세 잔 술에 大道 통하고
한 말 마시면 自然에 합치되네.
다만 醉中의 趣味 얻을 뿐이니
이것을 술깬 자에게 전하지 마오.
賞析
이 시는 《李太白集》23권에 실려 있는 바, 앞에 나왔던 〈月下獨酌〉시의 제2수이다. 이백이 지은 〈獨酌〉이라는 제목의 별도의 시가 있으므로 이와는 구분해야 한다.
역주
역주1 已聞淸比聖 復道濁如賢 : 《魏書》에 “徐邈의 字는 景山이다. 魏에 벼슬하여 尙書郞이 되었다. 당시에 술을 금하였는데 서막이 몰래 마시고 몹시 취하였다. 趙達이 따져 물으니 서막은 ‘中聖人’이라고 대답하였다. 조달이 이 사실을 아뢰자, 太祖(曹操)는 서막이 성인으로 자처한 것으로 알고 크게 노하였는데, 鮮于輔가 앞으로 나와 ‘취객은 맑은 술을 성인이라 하고 탁한 술을 현인이라고 하니, 서막이 성인(청주)에 취한 것입니다.’라고 했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독작 21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