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袁州學記〉
李覯(泰伯)
皇帝二十有三年 制詔州縣立學하니 惟時守令 有哲有愚 有屈力殫慮하여 祗順德意하고 有假宮借師하여 苟具文書하여 或連數城 亡誦絃聲하니 倡而不和하여 敎尼不行하니라
三十有二年 范陽祖君無擇 知袁州 始至 進諸生하여 知學宮闕狀하고 大懼人材放失하고 儒效闊疏하여 無以稱上意旨러니 通判穎川陳君侁 聞而是之하여 議以克合이라 相舊夫子廟하니 陿隘하여 不足改爲일새 乃營治之東하니 厥土燥剛하고 厥位面陽하고 厥材孔良하며 瓦甓黝堊丹漆 擧以法故하고 殿堂室房廡門 各得其度 生師有舍하고 庖廩有次하며 百爾器備 竝手偕作하니 工善吏勤하여 晨夜展力하여 越明年하여 舍菜且有日이라
旴江李覯諗于衆曰 惟四代之學 考諸經可見已 秦以山西 鏖六國하여 欲帝萬世러니 劉氏一呼 而關門不守하여 武夫健將 賣降恐後 何耶 詩書之道廢하여 人惟見利而不聞義焉耳일새라 孝武乘豊富하고 世祖出戎行하여 皆孶孶學術하니 俗化之厚 延于靈獻하여 草茅危言者 折首而不悔하고 功烈震主者 聞命而釋兵하여 群雄 相視하여 不敢去臣位 尙數十年하니 敎道之結人心 如此
今代遭聖神하고 爾袁 得賢君하여 俾爾由庠序하여 踐古人之迹하니 天下治則譚禮樂以陶吾民하고 一有不幸이면 尤當仗大節하여 爲臣死忠하며 爲子死孝하여 使人有所賴 且有所法이니 是惟朝家敎學之意 若其弄筆墨하여 以徼利達而已인댄 豈徒二三子之羞리오 抑亦爲國者之憂니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